수입물가는 원화 약세와 유가 상승으로 4월 3개월 연속 상승했다.

지난 3월 인천 연수구의 한 항구에 컨테이너 박스들이 쌓여 있다. [NEWS1]

화요일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4월 수입물가는 원화 약세와 유가 상승으로 인해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한국은행 잠정자료에 따르면 수입물가지수는 3월 0.8% 상승에 이어 4월 0.7% 상승했다.

원화가 달러 대비 약세를 보이면서 원유 등 해외 구매 비용이 상승하면서 랠리를 펼쳤다.

수입 가격은 국가의 전반적인 물가 상승률을 결정하는 주요 요인입니다.

지난달 원화는 달러당 평균 1320.01원으로 전월(1305.73원)보다 높아졌다.

중앙은행에 따르면 한국의 벤치마크인 두바이유 가격은 4월 배럴당 83.44달러로 전월의 78.51달러에서 상승했다.

한편 한국의 소비자 물가는 최근 인플레이션 완화의 신호로 지난 4월에 1년여 만에 가장 느린 속도로 증가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물가상승률의 주요 지표인 소비자물가는 지난달 전년 동기 대비 3.7% 상승해 3월 전월 대비 4.2% 상승했다.

물가상승률이 4% 밑으로 떨어진 것은 14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 수치는 지난달 3.7%에서 지난해 3월 4% 이상으로 상승했고, 7월에는 6.3%까지 뛰어올라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중앙은행은 지난 2월 기준금리를 동결한 뒤 지난달 기준금리를 3.5%로 동결했다.

이달 말 통화정책회의가 열릴 예정이며 인플레이션 하락과 경제성장 둔화 속에서 다시 제자리를 찾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금리를 다시 동결하거나 인상하는 벅찬 과제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연합

READ  대만, 노동시간 조사 4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