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아드리안 존스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관장, 정명훈 지휘자, 피아니스트 조성진. [NEWS1]

창립 475주년을 맞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오케스트라 중 하나인 독일의 슈타츠카펠레 드레스덴(Staatskapelle Dresden)이 한국을 방문해 총 6회 공연을 펼친다. 2012년부터 오케스트라의 첫 지휘자를 맡은 정명원 지휘자가 무대에 오른다.

오케스트라의 아드리안 존스 회장은 목요일 서울 남부 거암아트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팬데믹 이후 오케스트라의 첫 아시아 국가인 한국에 오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최근 드레스덴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젊은 여성들의 군중을 목격할 수 있었기 때문에 이곳에서 관객들을 발견하는 것이 특히 기대됩니다.”

Jones에 따르면 그녀의 고향에서 열리는 Staatskapelle Dresden 파티에는 일반적으로 이전 세대가 참석합니다. 그러나 오케스트라가 최근 조씨와 함께 공연했을 때 처음 세 줄은 젊은 아시아 여성으로 가득 차 드레스덴의 오케스트라와 백발의 콘서트 참석자들 모두에게 충격을 주었다.

존스 씨는 “어제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했을 때 어린 자녀를 둔 가족들이 이렇게 많이 찾아와서 놀랐다”며 “젊은 세대들이 이곳에서 문화를 즐기는 모습을 보고 나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가 있거나 없는 6개 콘서트 모두에서 관객들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된다.

조씨는 3일 세종시 세종문화회관을 시작으로 11일 서울 강남 롯데콘서트홀, 24일 인천 송도에 위치한 인천예술의전당, 24일까지 총 4회 오케스트라와 협연한다. 일요일 서울 남부 예술의전당.

4일간의 콘서트에서는 ‘피아노 협주곡 1번 Op.23’, 슈베르트의 ‘교향곡 8번’, ‘미완성’, ‘D 759’, 베버의 ‘자유의 여신’ 서곡 등을 연주한다.

오케스트라가 슈베르트와 베버 대신 브람스의 ‘교향곡 1번’을 연주하는 아트센터 인천을 제외하면 4회 공연 프로그램은 동일하다.

스타 피아니스트 없이 오케스트라는 3월 7일과 8일 양일간 예술의전당에서 브람스 심포니 오케스트라 전곡을 연주한다.

지휘자 정명원은 2012년부터 객원지휘자로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를 이끌고 있다. [JOONGANG ILBO]

지휘자 정명원은 2012년부터 객원지휘자로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를 이끌고 있다. [JOONGANG ILBO]

정은 6회 공연을 모두 지휘한다.

일반적으로 오케스트라는 아시아 투어 중 두 번의 콘서트를 위해 한국에 들릅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오케스트라가 한국에서 6번의 공연을 보기 위해 독일에서 먼 길을 날아왔다. 이는 “한국 클래식 음악의 수준이 높다는 증거”라고 정 교수는 말했다.

정 회장은 “이렇게 유명한 오케스트라를 순회 공연이 아닌 우리나라를 위해 초청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렇게 유명한 오케스트라를 수용할 수 있는 청중과 그러한 오케스트라와 함께할 수 있는 세계적인 아티스트가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존스는 올해 오케스트라가 정 회장의 70세 생일을 맞아 한국을 찾은 특별한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그의 고국에서 Chung의 70번째 생일을 축하하고 싶었습니다.”라고 Jones는 말했습니다. “오케스트라 멤버들에게 정 감독은 대부와 같은 존재였다. 오케스트라는 정 감독과 함께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가 그들에게 공간을 주고, 숨을 쉬게 하고, 동기를 부여하고, 기다려주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훌륭한 지휘자들과 항상 함께 있는 것은 아닙니다.”

1548년 작센의 선제후 모리스가 궁정 오케스트라로 창단한 이 오케스트라는 악장을 맡은 칼 마리아 폰 베버, 리하르트 바그너 등 유명 작곡가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20세기에 리하르트 슈트라우스는 오케스트라의 지휘자이자 작곡가였으며 많은 작품을 초연했습니다.

존스는 “오케스트라는 그가 이 오케스트라 역사에 참여하기 때문에 정과 함께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씨는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와 최근 한국에서 공연하게 돼 영광이라며 드레스덴이 “정말 독일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최고”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Zhou는 브람스 교향악단의 완주곡 연주도 듣고 싶다고 말했다.

Staatskapelle Dresden은 현재 예술 감독인 Christian Thielemann과 함께 공연합니다. [MATTHIAS CREUTZIGER]

Staatskapelle Dresden은 현재 예술 감독인 Christian Thielemann과 함께 공연합니다. [MATTHIAS CREUTZIGER]

Staatskapelle Dresden에서 브람스 코스를 수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Chung은 말합니다. 시간 없이는 달성할 수 없는 것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Zhong은 “아무리 준비하고 연습하고 공부해도 시간이 지나야 이해할 수 있는 것이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브람스 교향곡 1번’을 수없이 지휘했는데 아마 10년 정도 하다 보니 음표 하나하나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고 흡수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4번은 10년이 넘게 걸렸어요. 50대 때는 드디어 네 번째 숫자가 정상처럼 느껴졌던 때인 것 같아요.”

그와 오케스트라도 마찬가지라고 정씨는 말했다. 오케스트라와 함께한 지난 10년 동안 그는 오르간과 그 소리를 진정으로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READ  웹툰이 한국 드라마로 변신

그가 들고 있는 막대기 자체가 소리를 내는 것은 아니지만,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종종 존스에게 다가와 “정 마에스트로와 함께 작업할 때 함께 방을 만드는 기분”이라고 말한다.

By 임승혜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연의 초대 문화부 장관에 박보근 전 기자 임명

박보근이 1일 서울 종로구 대통령직속위원회 본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윤석열…

파칭코 사장, 문화 아이콘 이민호 선정 설명

파칭코 쇼러너 수효가 오픈했다. 디지털 스파이 이민호가 시리즈에서 한수 역을 얻은 방법에…

북한, 미국과 한국 훈련 중 전쟁 계획 강화 명령 – NBC10 필라델피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군대에 전쟁 계획을 수정하라고 지시하고 최전방 부대에 대한…

제이홉, 서울 콘서트 전 오디오 체크 영상 공유

방탄소년단(BTS)의 제이홉이 사운드 체크 영상을 공개하며 열광적인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영상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