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

소니 픽처스가 제공한 이 이미지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한 장면을 보여줍니다. (소니 픽처스)

마블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최신작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Spider-Man: No Way Home)이 한국에서 박스오피스를 휩쓸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주에 가장 많이 본 영화가 된 것으로 월요일 데이터에 나타났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일까지 174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 블록버스터 영화는 개봉 5일 만에 누적 관객수 227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초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개봉 5일 만에 개봉한 영화 최다 기록으로 ‘악에서 구하라'(2020), ‘반도'(2020)의 202만, 180만 조회수 1위를 넘어섰다. 바로 지난 해에.

지난 수요일 초연 이후, 최신 스파이더맨 영화는 한국에서 최고 개봉일 640,000점을 포함하여 팬데믹 시대 기록을 깨뜨렸습니다.

톰 홀랜드가 주연을 맡은 ‘스파이더맨’은 스파이더맨의 정체가 밝혀진 후 피터 파커가 펼치는 모험을 그린 작품이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뮤지컬 ‘엔칸토’가 주말 2만3000장의 티켓 판매로 2위를 차지했고, 한국의 로맨틱 코미디 ‘진지한 건 없다’와 범죄 스릴러 ‘스피릿워커’가 그 뒤를 이었다.

스파이더맨의 인상적인 활약에 힘입어 금·일요일 누적 관객수는 183만명으로 전주 대비 38만8000명에서 크게 늘었다.

사흘 만에 나온 수치는 ‘악에서 구하라’가 주도한 지난해 8월 기록한 180만 명을 넘어서며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다. (연합)

READ  Capital Calls : 한국의 거래는 긴 이야기를 말해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