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비 암성 질환은 “예후”와 함께 사전에보고해야합니다.

서울 대학교 병원, 전국 의사 928 명, 일반 의사 1,005 명 조사

암 환자에 비해 비암 환자 및 환자의 사용률이 60 배 낮음

사전에 최종 경고를 알 수있는 환자의 권리를 존중하십시오.

대부분의 의사와 일반인들은 심각한 질병으로 말기 질병이 발생하더라도 환자에게 암과 같은 상태를 알려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대학교 병원 가정 의학과 오 시내 교수와 윤영호 팀은 논문을 통해 전국 928 명의 의사와 1005 명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아프다고 가정하고 최종 예후를 알고 싶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을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의사의 경우 장기 부전 (심부전, COPD, 만성 신장 질환, 간경변 등) 99.0 %, 유전성 또는 위축성 난치성 측삭 경화증 (루게릭 병) 등 신경 질환 98.5 %, 증후군 후천성 면역 결핍 (AIDS)) 98.4 % 뇌경색 또는 파킨슨 병 96.0 %, 치매 89.6 %.

청중은 장기 부전 92.0 %, 유전성 신경계 질환 92.5 %, AIDS 91.5 %, 뇌경색 / 파킨슨 병 92.1 %, 치매 86.9 %로 응답했다.

의사와 비교할 때 일반 인구는 최종 진단을 내릴 가능성이 적었습니다. 특히 가족 구성원이 아플 때 환자에게보고해야하는 비율이 감소하여 약 10 %의 차이를 보입니다.

환자에게 최종 기대치를 알릴 때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 ‘환자의 상태를 알 권리’는 의사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31.6 %로 가장 높았다.

다시 한번 일반인들은 불안과 우울증 (35.8 %),“환자의 희망 상실 (21.2 %)”등 환자의 심리적 부담으로 최종 진단을 알리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한국에서는 암 외에도 2017 년부터 AIDS, COPD, 간경변증 환자를위한 완화 치료 서비스를 운영하고있다. 보건 복지부에 따르면 2018 년이 질병으로 사망 한 사람은 7,638 명으로 그중 29 명만이 고령자를위한 고식 치료를 받았다. 사용률은 0.38 %로 암 22.9 %에 비해 매우 낮습니다.

READ  [정치][팩트와이] '각자'대통령 기자 회견 횟수에 대한 진실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연구에 따르면 비 암성 질환 환자에게 노인 완화 치료를 제공하는 데 가장 큰 장벽은 환자에게 진단 및 기대 수명을 알리지 않는 것입니다.

오시 나이 교수는“최종 진단을 미리 알면 환자들이 연명 의료 계획, 노인 완화 치료 등 향후 치료 결정에 직접 참여할 수있다”고 말했다. 검색이 필요합니다.

이 연구의 결과는 국제 학술지 SCI-E ‘대한 의학 연구원’에 12 월 7 일 게재됐다.

Written By
More from Do Iseul

“ñŸ¹ÎD¡¤¿À¸Þ ° ¡ -3, za”-À ° ± ¥ Àϸ

(¼¿ï = ¿ Ja Õ´º½º) R ° £ ± â = ñŸ¹ÎD³ª...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