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종섭, 남자 마라톤 49위

심종섭이 1일 오전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남자 마라톤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JOINT PRESS CORPS]

한국의 심종섭은 남자 마라톤에서 2시간 20분 36초 만에 49위를 했다.

심은 11m 58초로 케냐의 금메달리스트 엘리우드 킵초게(2시간 8분 38초)에 뒤져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지켜냈다. 킵초게 금메달로 케냐는 도쿄 마라톤에서 2개의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킵초게는 2018 베를린 마라톤에서 2시간 1분 39초의 세계 기록 보유자입니다.

올림픽 기록은 대개 세계 기록보다 느립니다. 대부분의 기록이 평평한 코스에서 제세동기를 두드려서 설정되기 때문입니다. 특히 도쿄올림픽에서는 여자부 경기에서 기온이 34도까지 치솟아 더위와 습도가 도움이 되지 않았다. 일요일 기온은 28도에 달했고 습도는 72%였으며 30명의 주자들이 경주를 마치지 못하자 주자들은 더위를 식히기 위해 물과 얼음을 붓는 모습이 목격되었습니다.

1일 오전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남자 마라톤 결승선을 넘은 심종섭을 스태프가 도왔다. [JOINT PRESS CORPS]

1일 오전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남자 마라톤 결승선을 넘은 심종섭을 스태프가 도왔다. [JOINT PRESS CORPS]

심은 2016 리우 올림픽에서 2시간 42분 42초로 138위에 올라 부상으로 몸살을 앓던 중 94위에 오르는 등 올림픽 2회에 진출했다.

다른 한국인은 케냐에서 태어난 귀화선수 한오주뿐이다. 오씨는 31분 만에 10km 지점을 6회에 통과하는 강한 출발에도 불구하고 13.5km 지점에서 갑자기 속도를 낮추고 왼쪽 햄스트링 뒤쪽을 잡는 것을 멈췄다. 다리를 테스트하기 위해 한참을 걷고 있던 오씨는 정상 궤도에 오른 것처럼 보였지만 이내 15km 지점에 도달하기 전에 경주에서 떨어졌다.

오주한이 일요일 아침 일본 삿포로에서 남자 마라톤을 달리고 있다. [JOINT PRESS CORPS]

오주한이 일요일 아침 일본 삿포로에서 남자 마라톤을 달리고 있다. [JOINT PRESS CORPS]

육상에서 한국의 두 메달은 모두 1990년대 초반에 한국이 잠시나마 뛰어났던 마라톤에서 나왔다. 육상 첫 메달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남자 마라톤 금메달을 딴 황용추에게 돌아갔고, 4년 후인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이봉주가 은메달을 땄다. 한국은 3년을 기다려야 한다. 다른 사람들은 이 스포츠에서 구원의 기회를 얻습니다.

by 윤소향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