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는 1,100 명 이상의 이주 노동자를 격리하고 재감염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싱가포르는 기숙사에서 약 12 ​​건의 COVID-19 사례가 발견 된 후 1,100 명 이상의 이주 노동자를 격리하고 바이러스에서 회복 된 사람들의 재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기숙사 운영자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유포 된 고객들에게 1,100 명 이상의 기숙사 직원들이 14 일 동안 정부 시설에 격리 될 것이라고 밝혔다.

Centurion Corporation (CNCL.SI), 누가 Westlite Woodlands 거주지를 소유하고 있는지, 편지를 확인했습니다.

당국은 화요일 정기 검사에서 긍정적 인 요인을 발견 한 후 기숙사 거주자에 대한 COVID-19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직원은 일주일 전에 두 번째 예방 접종을 받았고 그의 룸메이트는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지금까지 최소 10 명의 근로자가 COVID-19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력 부는 수요일 발표 된 성명에서 “이러한 사례는 즉시 격리되어 국립 감염병 센터로 옮겨 재감염 가능성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로이터의 한 언론인은 목요일에 약 12 ​​개의 버스가 건물 근처에 줄을 서서 건물에서 수십 명의 남성을 제거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6 만 건이 넘는 COVID-19 사례의 대부분은 주로 남아시아에서 수만 명의 저임금 근로자의 기숙사에서 발생하여 작년에 건물 폐쇄로 이어졌습니다.

싱가포르는 국내에서 주로 바이러스를 통제했으며 백신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지난 9 월 기숙사 거주자 중 하루에 10 건 이상의 사례를보고했으며 지난 몇 달 동안 새로운 감염 사례는 거의 없었습니다.

보건부는 앞서 백신이 증상 성 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말했지만 감염 예방에도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새로운 바이러스 변종과 기존 백신의 효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싱가포르 국립 대학교의 전염병 전문가 인 Hsu Lee Yang은 재감염 가능성이 있지만 이러한 사례는 예상보다 빨리 발생했다고 말했다.

기숙사 근로자는 여전히 대부분의 사람들과 분리되어 있으며 일반적으로 숙소 밖에서 만 일할 수 있습니다.

한편 싱가포르 교통부는 오랫동안 기다려온 홍콩과의 항공 여행 거품이 곧 시작되기를 희망하지만 아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더 읽어보기

READ  왕실 가족은 필립 왕자의 죽음을 열어

우리의 기준 :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