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장이 2일 인천 서구에서 열린 아시아개발은행 제56차 연차총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스 사진 서재훈 기자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2%로 유지했고, 물가상승률 전망도 2.5%로 유지했다고 기재부가 목요일 밝혔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의 2024년 전망치는 한국 정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같은 수준이고, 국제통화기금(IMF)은 2.3% 성장을 제시했다.

마닐라에 본사를 둔 이 은행은 반도체에 대한 전 세계 수요 증가가 성장을 촉진할 것이며 올해 하반기에는 민간 소비가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글로벌 인공지능 분야의 성장이 반도체 산업의 회복으로 이어졌고, 한국은 주요 공급국으로서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주요 성장 동력인 수출이 3월 6개월 연속 증가했으며, 은행은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2025년까지 수출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의 주요 척도인 소비자물가는 기록적인 과일 가격과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3월 전년 동기 대비 3.1% 상승해 두 달 연속 3%를 웃돌았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소비자물가 하락률 목표치인 2%에 도달하기 전까지 당초 예상보다 느린 속도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올해 물가가 2.6%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ADB는 또 내년 경제가 2.3% 성장하고 인플레이션은 2%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은행은 인도의 반도체 산업 회복과 성장이 중국의 경기 둔화를 상쇄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24년 아시아 경제 성장 전망을 4.9%로 0.1%포인트 수정했다.

아시아 국가의 물가상승률은 올해 3.2%에 도달한 뒤 2025년에는 3%로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 미국 통화정책의 불확실성, 중국의 불안정한 부동산 시장, 기후변화 가능성 등을 주요 하방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연합)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이집트 원전사업 참가국 선정

이집트 다바(Dabaa) 원자력 발전소의 원자로 사진 [KOREA HYDRO & NUCLEAR POWER] 한국은…

한미 비즈니스 로비, 연례 회의에서 IRA 경제 협력 논의

한국산업연맹 한국과 미국의 비즈니스 로비는 목요일 한국이 차별을 강조한 새로운 미국 전기…

한국 투자자 이사회, 국내 기회 모색

캄보디아는 자국 시장으로 수출하기 위해 왕국에서 상품을 생산하는 한국 투자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한국 정부가 노동력 수출에 대한 우려를 제기함에 따라 북한과 러시아 관리들이 경제 관계에 대해 논의하고 있습니다. AP

한국 서울 (AP) – 북한 경제 고위 관계자들이 태평양 연안 러시아 지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