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월드컵 | 3명의 인도인들이 4분의 1로 항해하다

인도는 토요일 이른 시간에 예정된 여자 콤플렉스와 혼합 결승전에 이미 입장하여 2개의 메달을 확정했습니다.

Ankita Bhakat, Abhishek Verma 및 Jyothi Surekha Vinam의 인도 복합 사격 트리오는 이곳에서 열리는 세계 선수권 대회의 8강에 진출하여 개인 경기에서 메달 획득에 대한 희망을 유지했습니다.

인도는 토요일 이른 시간에 예정된 여자 콤플렉스와 혼합 결승전에 이미 입장하여 2개의 메달을 확정했습니다.

단식 경기에서 Ankita는 목요일에 23세의 콜카타 양궁 선수가 최근 도쿄 게임에서 팀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세계 4위 강채영을 제거하기 위해 신경을 썼을 때 가장 큰 혼란을 일으켰습니다.

안키타는 한국 헤비급 헤비급 선수들을 6-4(29-28, 28-28, 27-27, 24-29, 29-28)로 꺾고 4강전에서 미국 케이시 카우폴드와 8강전을 치른 데 단 한 세트만 패했다. .

Ankita는 화려한 방식으로 시작하여 30점 만점에 29점으로 가는 도중에 득점을 했고, 현 올림픽 팀 챔피언에게 조기에 압박을 가했습니다.

다음으로, Ankita가 4-2 리드를 가까스로 유지하면서 두 볼러는 목과 목을 겨루는 동점 싸움을 했습니다.

인도인은 4세트에서 레드링을 세 번(8,8,8) 쏘며 길을 잃었고 채영은 이븐바에서 경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X,10,9).

4-4로 마감한 후, Ankita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분 안에 좋은 침착한 슈팅을 보여주었습니다.

Abhishek Verma와 Jyothi Surekha Vinam도 각각 8강에 진출했습니다.

월드컵 금메달리스트인 베르마는 슬로바키아의 요제프 보산스키를 145-142(29-28, 30-27, 28-29, 30-29, 28-29)로 꺾고 완벽한 2점을 올렸다.

전 아시안게임 챔피언 베르마가 이날 오후 미국 세계랭킹 1위 마이크 슐로서를 만난다.

죠티 역시 한국의 소채원(146-142)(30-29, 29-29, 28-30, 29-29, 26-29)의 문을 열며 기억에 남는 외출을 마무리했다.

첫 두 시리즈 이후 59-58로 뒤진 Jyothi는 하나의 X(중앙에 가장 가까운 화살표)를 포함하는 5개의 연속적인 전체 점수를 뚫고 최종 화살표 세트에서 117-116 리드를 주장했습니다.

한국인은 압박에 쓰러져 8을 쏘았고 Jyothi는 X 1개를 포함한 24개로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Jyoti는 오늘 늦게 U-21 세계 챔피언인 크로아티아의 Amanda Mlinaric과 대결합니다.

READ  멕시코와 한국의 승률, 선택, 예측: 축구 전문가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위한 최선의 선택을 밝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