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일방적으로 입법 주도하지 말아야 한다: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김지현 원내대표가 의석수에 따라 각 분야별 국회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기로 20일 합의했다. 그리고 상임 입법 및 사법 위원회 의장의 직위를 파키스탄 인민당의 의원에게 부여합니다. 이 의원의 임기는 내년 6월 21차 의회의 하반기 개원과 함께 시작됩니다. 당시 여당은 위원회에서 집권했다. 여당 원내대표와 야당 원내대표가 합동으로 입법·사법위원회가 틀 내에서, 그리고 국회의 심의에 득이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회법 개정을 추진한다. 자조를 위해.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8월 25일 본회의에서 국회법 심의안을 가결할 계획이다.

21대 국회 출범 이후 여당은 입법과정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입법·사법위원회 위원장 직책을 맡게 되어 입법부의 조직에 불화와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 야당은 17대 국회를 출범시킨 2004년부터 여당을 감시하는 최소한의 기관이 될 수 있다는 정치적 합의에 따라 법사위 위원장을 맡아왔다. 이와 유사하게 야당이 국회에 있을 때 한국의 더불어민주당이 입법사법상임위원회를 장악했다. 그러나 지난해 4월 15일 총선 결과에 따라 180석을 확보하자 갑자기 18개 상임위원회를 예외 없이 휩쓸었다.

야당이 물러나면서 여당은 법안을 유리하게 통과시키는 데 혼란을 겪었습니다. 국회법에 규정된 심의 과정은 완전히 무시된 반면, 입법은 여당 의원들만이 제안하고, 토론하고, 통과시켰다. 그 결과, 전세 부족과 집값 상승으로 심각한 부동산 문제를 제기한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과 같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입법 시스템은 우리 국민을 불리하게 만들었습니다. 기업이 투자를 늘리는 것을 막는 규제. 4월 7일 보궐선거에서 집권 여당의 핵심에 있는 이 정도의 통제 불가능한 독단주의는 유권자들로부터 거센 비판과 판단을 받았다.

여당과 야당만이 21대 국회 하반기 민정당 입법·사법상임위원장 직위를 부여하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배분 기준은 아직 미정이다. 정부와 야당이 각각 2년 임기로 위원회를 차례로 장악했는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또는 차기 대선 이후에 그들의 입장이 바뀌더라도 동일한 규칙이 여전히 적용되는지 여부. 불완전한 합의로 갈등의 씨앗을 완전히 제거하지는 못했습니다. 입법사법위원회는 여당을 견제할 책임이 있는 만큼 야당이 집권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

READ  한국 농업 : 파키스탄을위한 교훈 | Rana Taher Shahbaz 작성

늦었지만 입법부를 정상화한 만큼 양 진영이 머리를 맞대고 입법 심의를 하는 만큼 의회 민주주의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일부 여당 의원들이 주장하듯이, 여당의 정치적 논란이 되는 법안이 입법사법위원회의 본위를 야당으로 이양하기 전에 절대 일방적, 만장일치로 통과되어서는 안 된다. 집권여당은 정권이양을 하기 전에 먼저 입법과정에서 일방적인 접근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