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이 이끄는 한미동맹은 트럼프보다 한국에서 더 인기가 많다.

한국 선원이 2017년 대한민국 부산에서 항공모함 칼 빈슨을 환영합니다(저메인 랄리포드/미 해군)

캠프 험프리스, 한국 – 정부가 자금을 지원하는 싱크탱크의 연례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한국인은 미국과의 동맹을 안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이는 작년에 비해 크게 증가한 수치입니다.

서울에 기반을 둔 한국국방연구원은 1,000명의 한국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그 중 67%가 한미동맹에 대해 호의적이라고 답했습니다. 이 수치는 작년 47%, 2020년 이전 2년에 비해 “상당한” 증가를 나타냅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대중이 인지한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의 안정성은 사람들이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연구소의 홍석지 펠로우는 화요일 발간된 자신의 분석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썼다.

외교 정책 분석가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집권 기간 동안 두 동맹국의 관계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와 정상회담을 하기 전에 “화염과 분노”의 위협으로 북한을 맹렬히 비난하며 한미 무역 관계를 비판하고 한국에 약 28,500명의 미군을 배치하기 위해 더 많은 비용을 청구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반도.

“반면 동맹 내 안정감의 급격한 개선은 [South Korea]홍 부통령은 “2021년 1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굳건한 관계를 재확인하라는 문 대통령과 바이든 행정부의 지속적인 신호로 한미동맹이 약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설문 조사의 다른 증거는 더 많은 한국 사람들이 미국이 그들을 도울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미국이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 있을 경우 남한을 완전히 방어할 것”이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7%가 동의한다고 답해 지난해 62%보다 크게 줄었다.

또한 대부분의 응답자는 한미동맹을 한반도의 긍정적인 힘으로 보았다. 거의 94%가 동맹이 “한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고 동의했다.

그러나 이번 여론조사는 북한과 평화협정이 체결될 경우 주한미군의 계속 주둔이 엇갈린 감정을 불러일으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 임기 제한으로 내년에 사임해야 하는 문 대통령은 평양과의 국교 정상화보다 1950~53년 한국전쟁 종식을 우선시했다.

응답자의 약 35%는 주한미군이 주한미군에 잔류해야 한다고 답했고, 다른 40%는 “평화협정 체결 후 상황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READ  아시아 예선-H 조 예선 : 한국과 레바논이 선두 경쟁을 이어가고, 투르크 메니스탄과 스리랑카가 균형을 되 찾으려한다 | 축구 | 뉴스

또 다른 21%는 미군이 “철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분석에서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한국의 견해가 평화협정 체결만이 아니라 정치 환경의 ‘조건과 조건’을 좌우한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비평가들은 한국전쟁을 종식시키려는 문 대통령의 노력을 검토하고 북한의 근본적인 변화에 대해 회의적입니다. 공산 정권은 오랫동안 두 동맹국의 합동 군사 훈련을 비판하고 남한에서 미군의 즉각적인 철수를 요구해 왔다.

국방정책연구원의 여론조사는 9월 10일부터 10월 14일 사이에 표본오차 3.1%로 진행됐다.

데이비드 최



트위터


이메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