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평) ‘모가디슈’ 남북관계의 미묘한 조화, 역동적인 움직임

서울, 7월 23일 (연합) — 1980년대 후반 아프리카는 남북한의 외교적 격전지였다.

세계가 자본주의와 공산주의의 두 부류로 분열되어 있는 동안, 제3세계로 알려진 약 50여 개국의 아프리카 대륙은 유엔 총회에서 투표권을 가진 것으로 간주되었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국내 액션 영화 ‘모가디슈 탈출’은 남북한이 유엔 가입을 놓고 경쟁하던 1990년 말 아프리카 소말리아를 배경으로 한다.

그곳에서 남북한 외교관들은 소말리아 정부에 새 회원국 총회에서 가능한 한 표를 던지도록 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한신성 주한대사(김윤석 분)가 대망의 소말리아 대통령과의 회담을 위해 들뜬 마음으로 향하고 있다. 그는 소말리아가 한국을 이기고 한국이 유엔에 가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에 서울로 돌아온 후 승격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의 꿈은 갑작스러운 무장 강도 공격으로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대통령을 만나자고 한 그의 요청은 그가 너무 늦게 청와대에 도착했기 때문에 거절당했다.

당시 그는 소말리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는 임영수 북한 대사(호준호)의 모습을 엿봤다. 수십 년 동안 아프리카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온 북한은 슈퍼 스마트 그리드 덕분에 항상 남반구보다 앞서 있다.

양측의 외교적 경쟁이 더욱 심화되면서 수도에서 반란이 일어나고 전체 통신망이 차단되면서 소말리아 정부의 운명이 불투명해진다.

폭도들이 소말리아 정부에 항의하여 북한 대사관을 공격하는 동안, 임씨는 임무를 포기하고 최후의 수단으로 무장 경찰이 지키고 있는 한국 대사관에 긴급 구조를 요청한다.

첩보원 강대진(조인성)의 조언에 좌초된 탈북자들을 설득해 남한으로 탈출하도록 설득한다.

이들의 뜻밖의 공존은 양측 간부들 간의 다툼과 싸움만큼 유쾌하고 단순하지 않다.

그러나 그들은 소말리아 경찰이 무장한 반군에게 노출되어 심각한 위험에 처한 한국 공관을 떠나면서 싸움을 끝내야 합니다.

이제부터 남과 북은 국적과 이념을 잊고 같은 목표를 생각한다. 목숨을 걸고 이탈리아 대사관에 도착해 구출 비행기를 탈 수 있다.

도심 곳곳에 울리는 거센 총성, 자동차 충돌, 귀청이 나는 타이어 미끄러짐 소리는 마치 그곳에서 남북한의 생사가 걸린 듯 긴장되고 난폭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부당'(2010), ‘베를린 파일'(2013) 등 액션 중심 영화로 주목받은 류승완 감독이 다시 한 번 캐릭터 간의 감정적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며 역동적인 액션 장면을 연출하는 능력을 발휘한다. 121분 후.

베테랑 배우 김윤석과 허준호가 이끄는 캐스팅은 사생결단과 남북전쟁의 비극 속에서도 어색하지 않은 이들의 유머러스한 대화가 이야기를 더욱 실감나게 만든다.

제3국에서의 남북한의 예상치 못한 협력은 한국 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진부하고 형식적인 플롯일 수 있다.

그러나 류 감독은 영화의 주인공들이 절친한 친구가 되지만 마지막에 눈물을 흘리며 이별해야 하는 멜로 에필로그에 빠지지 않는다. 그는 남북관계에 대한 감정적 접근에서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모가디슈 탈출’은 수요일 현지 개봉 예정이며, 아이맥스, 4-D 등 특별판도 선보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