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한국인 첫 미스 어스 왕관 수상

2022 미스어스 코리아, 최미나수. (사진제공=미스어스)

마닐라, 필리핀 — 호주 태생의 미국 교육을 받은 모델 최미나수가 마닐라 코브 클럽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미스 어스로 선정되면서 한국은 마침내 “빅 4” 국제 미인 대회 중 하나에서 첫 번째 왕관을 차지했습니다. 수영장. 11월 29일 Paranayaki City의 Okada Manila.

커뮤니케이션 학생 Khalifa Belizean Destiny Wagner는 주요 국제 뷰티 타이틀을 획득한 최초의 자국 여성이기도 하며 라틴 아메리카와 카리브해에서 Globovision이 제공하는 청중에게 생중계되는 Global tilt 방송의 22번째 에디션에 출연했습니다. 대회의 공식 Kumu, Facebook 및 YouTube 계정.

필리핀 단체인 Carousel Productions가 주최하는 연례 미스 어스 대회는 미스 유니버스, 미스 월드, 미스 월드와 같은 리그에서 “빅 4” 글로벌 미인 대회 중 하나로 국제 대회 커뮤니티에서 인정받고 있습니다.

최씨는 각종 예선에서 상금을 챙기며 대회 선두주자로 꼽혔다. 그녀는 상승세를 이어갔고 마지막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심사위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그녀가 세상에서 무엇을 바로잡고 싶냐는 질문에 그녀는 “공감일 것입니다. 우리는 종종 친절로 잘못 이해합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for] 애틋하면서도 공감이 가는 [really means] 다른 사람의 입장이 되어 보세요.”

한국 모델은 또한 그녀의 대답을 경쟁의 환경 인식과 연결했습니다. 기후 문제와 이 세상의 다른 문제에 관해서는 공감해야 합니다. 당신은 상대방이 이 세상을 어떻게 인식하는지 진정으로 보아야 합니다. 그들의 입장이 되어 그들의 고통을 이해해야 합니다.”

즐겨찾기 호주의 Sheridan Mortlock과 콜롬비아의 Andrea Aguilera도 “인종차별” 왕관을 받았습니다.

Mortlock은 Miss Earth Air로 선언되고 2021 Miss World 대회에서 13위를 차지한 Aguilera는 Miss Earth Fire로 환호를 받습니다.

팔레스타인 출신의 나딘 아윱(Nadine Ayoub)은 인종 차별적 타이틀 중 하나를 차지하기 위해 뒤에서 왔으며 미스 어스(Miss Earth)로 선정되었습니다. 필리핀의 Jenny Ramp가 상위 20위 안에 들었습니다.

미스 어스 대회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2020년과 2021년에 가상 버전으로 개최된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미스 어스 대회의 물리적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READ  블랙 핑크 로즈, 온더 그라운드로 한국 솔로이스트 1 억뷰 돌파

최근에 종료된 대회에 앞서 2019년 마지막 대회가 마닐라 코브에서 열렸으며 85명의 여학생이 참가했습니다. 그곳에서 Neliz Pimentel은 푸에르토리코에서 타이틀을 되찾은 최초의 대표가 되었습니다.

올해는 86명의 국제 대표단이 참석하여 2019년 시즌을 마감했습니다. Pimentel은 또한 일부 대회의 보조 행사에서 여자 선수들과 합류하기 위해 필리핀으로 돌아왔습니다.

관련 이야기

다음을 읽으십시오

최신 소식과 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참여 인콰이어러 플러스 The Philippine Daily Inquirer 및 70개 이상의 타이틀에 액세스하고, 최대 5개의 위젯을 공유하고, 뉴스를 듣고, 빠르면 오전 4시에 다운로드하고, 소셜 미디어에서 기사를 공유하세요. 896 6000으로 전화하십시오.

피드백, 불만 및 문의 사항은 전화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