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로협회(회장 윤성원 수원대 경영학과 교수)는 '스포츠' 분야에 학문적 접근을 시도했다. 어려워 보이는 지역학 연구에 대한 새로운 시도라고 한다.

유로코리안학회는 지난 4월 12일 가천대학교 비전타워에서 '글로벌 도전과 유럽의 대응: 한국에 대한 시사점'이라는 주제로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9개 세션으로 구성된 회의에서는 경제 안보, 사회 경제적 모델, NATO 확장 및 안보 환경, 동유럽, 발칸 및 발트해 지역의 갈등, 유럽 사회 경제적 모델 및 정치, 경제, 사회 및 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가 다루어졌습니다.

한구학회 춘계학술대회가 가천대학교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사진=구한사회 제공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스포츠문화위원회'가 신설됐다. 유럽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를 포괄하는 유럽학은 스포츠 분야로의 확장을 모색해 왔습니다.

'유럽과 한국: 스포츠 문화로 소통하다'라는 제목으로 위원회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학과 김세홍 교수가 위원장을 맡았다.

MK스포츠 출신으로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다양한 종목을 취재한 안준철 박사(단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한국 언론이 그리는 유럽 스포츠 문화”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

안 박사는 영국에서 시작되어 글로벌 스포츠로 재탄생한 축구 팬덤의 문화를 중심으로 한국 언론이 수용하는 폭력적인 캐릭터인 '훌리건'의 형태를 분석했다. 한국 저널리즘 홍보를 위한 빅카인즈의 연구를 통해 지난해 195개 기사에 '훌리건'이 키워드로 포함됐다.

스포츠 관련 기사는 8개에 그쳤고, 정치 관련 기사는 142개(72.8%)였다. 안 박사는 “유럽의 축구 문화인 훌리건 문화가 한국 언론을 통해 재생산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경향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유영준 박사(수원FC 에너지분석팀)가 발표를 맡는다.  사진=구한사회 제공
유영준 박사(수원FC 에너지분석팀)가 발표를 맡는다. 사진=구한사회 제공

이어 축구선수 출신 유영준 박사(수원FC 체력분석팀) 박사가 '한국 프로스포츠 구단 외국인 선수들의 소통과 적응 사례'를 주제로 발표했다.

수원FC 파워업팀에서 박주호, 지소연, 권경원 등 선수 영입을 총괄한 유 박사는 “원하는 외국인 선수 10명 중 2명 정도는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들에게 가장 어려운 점은 “적응이 날씨, 음식, 한국어를 듣는 것인데 좋은 점은 보안, 깨끗한 도로, 배송 시스템, 한국어를 고맙게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감성과 순응의 정신.”

READ  한국, 윤석율 대통령 전격 방문으로 우크라이나 지원 확대

이탈리아 유학 시절 '말총' 로베르토 파소의 집에 초대받은 것으로 유명했던 고지훈 창원대 사학과 교수는 자신의 전공이 '축구와 배구'라고 할 만큼 스포츠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드러냈다.

발표의 사회자는 고지훈 창원대학교 교수이다.  사진=구한사회 제공
발표의 사회자는 고지훈 창원대학교 교수이다. 사진=구한사회 제공

고 교수는 무솔리니가 자신의 정권을 정당화하기 위해 축구를 활용했던 1934년 이탈리아 월드컵 당시 “프로스포츠를 통한 한국과 이탈리아의 상호교류”라는 주제를 소개하며 스포츠의 정치적 성격을 강조했고, 이 부분이 예술작품으로 표현되기도 했다. The Futurists, Gramsey의 “Football “Foot and Scopone(Cardplay)” 등이 있습니다.

발표 후에는 김수미 박사(한국외국어대학교), 김영민 교수(고국대학교), 정호연(부경대학교) 교수가 참석해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스포츠를 사랑하는 학자들의 스포츠와 문화에 대한 열띤 토론이었습니다.

체육위원회 설치를 추진한 김봉철 한유럽협회 제1부회장(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은 “스포츠판을 처음 시도했다”고 말했다. 다각화하려고 하는 용어가 아닌 스포츠를 통해 유럽을 이해하고, 한국 사회에서 찾을 수 있는 시사점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유럽 ​​스포츠와 관련해 스포츠 문화, 노인 스포츠, 장애인 정책 등을 살펴보며 한국 사회에 대해 오랫동안 함께 연구해 왔는데, 오늘 첫 걸음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유로-한국협회 춘계학술대회에는 한국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경대, 유럽정책연구협회, 한-유럽포럼 등 한국 내 유럽의 주요 연구단체들이 집중적으로 참여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랜 전통을 갖고 유럽지역을 연구하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유럽연구그룹 및 부설연구원입니다.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차도리, 축구 국가대표팀 새 사령탑으로 선임

(서울=연합뉴스)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이 1일 마이클 김 감독을 사임하고 차도리 기술고문을 후임으로 선임했다고…

FedEx Cup 플레이오프, Cameron Smith Eagle Central Liv 보고서, Jason Day, 하이라이트, 결과, 리더보드

Cameron Smith는 재정적으로 유리한 LIV Golf Series에 합류한다는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TPC…

월드컵이 2026 년에 Philly에 열릴까요?

6abc 보고서, 필라델피아는 링컨 파이낸셜 스타디움에서 2026 년 FIFA 축구 월드컵을 개최…

시장, 2023년 자원봉사상 수상자 발표

2023년 Stonnington 자원봉사상 수상자를 축하합니다! 10월 25일 수요일, Stonington시는 2023 Stonington Volunte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