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17년 연속 북한인권침해 규탄



이 파일 사진은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를 보여줍니다. (수영장 사진)

뉴욕 (교도) – 유엔 총회는 목요일 수십 년 전 일본인 납치를 포함한 북한의 인권 유린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하여 유사한 문서가 비준된 지 17주년이 되었습니다.

유럽연합(EU)과 일본이 공동 발의한 결의안은 “심각한 인권침해를 수반하는 국제 납치 문제의 시급성과 중요성, 모든 납북자의 즉각적인 송환”을 강조했다. 일본과 한국에서.

그러나 김성 유엔 주재 북한 대사는 문서가 채택되기 전 연설에서 북한에 인권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결정을 거부했다.

북한의 주요 후원자인 중국 대표도 결의안 지지를 거부했으며, 북한은 인권 유린 의혹에 대해 다른 나라에 압력을 가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법적 구속력이 없는 결의안은 또한 “납북자들과 그 가족들이 수년간 극심한 고통을 겪었고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북한의 구체적이거나 적극적인 조치가 없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북한은 납북자 가족들에게 그들의 행방과 행방에 대해 “정확하고 상세한 정보를 정직하게 제공하라”고 요구했다.

일본 정부는 1970년대와 1980년대에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된 시민 17명의 명단을 공식 발표했으며, 북한이 다른 일본 시민 실종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은 이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결의안은 또 “북한이 인민의 복지를 위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추구하고 있다”고 규탄하고, 북한 주민들, 특히 여성, 어린이, 정치범들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국경 폐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감염병 세계적 유행.

READ  한국은 2 차 공항에서 경치 좋은 비행을 허용합니다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