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총재, 트럭운전사 파업 단속 경고

서울 (로이터) –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은 트럭 운전사들의 전국적인 파업을 해산하기 위해 정부가 개입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경제 위기 동안 국가 공급망을 인질로 삼는 것은 불법이며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수천 명의 트럭 운전사 노조가 목요일에 6개월도 안 되어 두 번째 대규모 파업을 시작했으며 이미 세계 10위 경제 대국의 많은 산업을 혼란에 빠뜨릴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윤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제 불안과 금융시장 변동을 극복하는 데 수출이 핵심”이라며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가 볼모가 되는 것을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책임한 교통수단 거부가 계속된다면 정부는 시동지시 등 여러 가지 대책을 검토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법에 따르면 교통에 심각한 차질이 생겼을 때 정부는 교통 노동자들을 직장으로 복귀하도록 강제하는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이를 어길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정부가 이대로 가면 이런 지시가 내려진 것은 한국 역사상 처음이다.

원희룡 교통부 장관은 목요일 기자들에게 교통부가 명령 발령을 위한 기초 작업에 착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봉주 화물운수연대 위원장은 정부가 협상을 교착 상태에 빠뜨리고 대화를 모색하지 않자 트럭 운전사들이 파업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정부가 파업을 막으려는 노력 없이 강경대응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역협회는 파업 첫날 19건의 물류 차질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원자재 반입 불가, 높은 물류 비용, 배송 지연으로 인한 제재 및 해외 바이어와의 거래 취소가 포함되었습니다.

무역협회는 파업 중인 트럭 운전사들이 공장 출입을 거부하자 경찰의 보호를 받는 한 화학회사에 원료가 전달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시멘트협회는 이날 파업으로 출하량이 1만톤 이하로 줄면서 시멘트 업계가 190억원의 매출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한국의 시멘트 수요가 성수기인 9월~12월 초 20만톤과 비교된다.

READ  SKC, 넥세온·AMAT와 JV잉킹 검토

노조는 국내 운수업 종사자 42만여 명 중 약 2만5000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목요일에 약 8,000명의 사람들이 밤새 항의하기 위해 주요 교통 지점에서 진을 쳤다고 교통부는 말했습니다.

($1 = 1,332.4700원)

(Joyce Lee 기자) Gerry Doyle, Kenneth Maxwell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