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탑굴공원에서 무료급식을 받기 위해 줄을 선 모습. [Photo source = Yonhap News]

인구 고령화로 인해 한국 정부 부채는 2045년에는 GDP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19일(현지시각) 블룸버그 산하 조사기관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에 따르면 권효성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재무전망 보고서에서 현재 57%인 GDP 대비 정부 부채 비율을 분석했다. 2030년에는 70%, 2050년에는 120%에 도달하고, 2045년에는 100%에 도달할 것입니다.

급속한 인구 노령화와 출산율 감소로 인한 노동력 감소, 세수 둔화, 사회보장 및 의료보험 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향후 20년 내 부채 지속가능성이 주요 관심사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인구구조를 고려하면 잠재성장률도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

앞서 IMF는 2019년 42.1%에 머물던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부채 비중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증가해 2021년 51.3%로 처음으로 50%를 넘은 것으로 추정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해 55.2%에 이어 올해 56.6%까지 오르고, 2029년에는 59.4%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채무는 국가채무(국채, 대출, 정부채무부담)뿐만 아니라 공공비영리기관의 부채도 포함하는 개념이다.

보고서는 향후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큰 변수는 금리라고 지적하며, 기준시나리오에서 가정한 2%에서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그 수치가 더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141%로. 2050년까지.

또,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금리가 1%라면 101%, 0%라면 83%에 달할 가능성도 지적했다.

보고서는 한국은행이 3.5%의 고금리를 유지하면서 이자지급비용이 2022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0.9%에서 지난해 1.4%로 늘어난 것으로 추정했다.

보고서는 지난해 정부재정지출 감소폭이 10.5%에 달했지만 감세와 세수 둔화 등으로 여전히 레드존에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부채 지속가능성을 위해 금융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재정지출 확대를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해 재정준법안 통과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본다. 지난 총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윤 대통령, 워싱턴과 가치 기반 동맹 구축 약속

저자: 중앙대학교 안중용 윤석열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를 포용하고 시장경제가 번영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선언하며…

[Editorial] 다가오는 부채 위기를 지켜봐야합니다

우리 경제는 사채 부담이 커졌고, 국내외 수요 위축에 허덕이는 경제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국은행은 문을 닫지만 높은 부채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 다음 달에 인상한다

벵갈루루 (로이터) – 한국 중앙 은행은 화요일에 금리를 동결하지만 가계 부채 증가와…

한국 대통령, 중국 긴장 고조에 낸시 펠로시 무시

윤석열 한국 대통령이 이번 주 미국 하원의장의 아시아 순방 중 주최국 지도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