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한국 LG와 12 억 달러 규모의 배터리 공장 건설 중

자카르타 : 인도네시아 투자 부 장관은 월요일 (5 월 24 일) 국영 인도네시아 전지 공사와 한국의 LG 공사가 10 기가 와트시 (기가 와트시) 용량의 12 억 달러 규모의 신규 배터리 공장을 건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에 LG와 인도네시아 사이에 98 억 달러 상당의 전기 자동차를 판매하기위한 대규모 거래의 일부인이 공장은 수도 자카르타의 동쪽 경계인 베카시에 건설 될 예정이다.

성명에서 Bahlil Lahdaly 투자 부 장관은 기간을 명시하지 않았지만 공장이 “가까운 장래에”설립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건설의 첫 단계는 10 기가 와트시의 생산 능력을 갖게 될 것이며 나중에 현대 전기 자동차에 사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 컨소시엄은 LG 화학, LG 에너지 솔루션, LG 상사, 한국 철강 업체 포스코, 중국 코발트 기업 화유 홀딩스 등 다양한 LG 단위로 구성 돼있다.

LG 에너지 솔루션 (LG 에너지 솔루션) 대변인은 로이터와의 연락을 받았을 때 즉시 논평 할 수 없었다.

로이터 통신은 이달 초 LG 에너지 솔루션이 2023 년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인 테슬라 (Tesla Inc)를 위해 첨단 배터리 셀을 구축 할 계획이며 미국과 유럽의 잠재적 생산 현장을 연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니켈의 최대 생산국 인 인도네시아는 리튬 배터리에 사용되는 니켈 라테라이트 광석의 풍부한 공급을 시작하여 궁극적으로 전기 자동차 생산 및 수출의 글로벌 허브가 될 야심 찬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관리들은 인도네시아가 2030 년까지 140 기가 와트의 배터리 생산을 목표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READ  한미 경제 협력의 많은 부정적인 측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