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총리 후보는 더 통일된 나라를 만들고 싶어

  • 여당 지도부 경쟁 시작
  • 새 당수가 총리가 된다.
  • 4명의 후보 경선
  • 후보자들은 소득 불평등과 싸우고 “Abenomics”에서 멀어 질 것을 약속합니다.
  • 고노 백신대신, 첫 번째 경쟁자

도쿄 (로이터) – 일본의 차기 총리 후보들이 소득 불평등,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기후 변화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여 정당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약속을 약속하는 캠페인을 금요일 공식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집권 자민당(자민당)의 지도력 경쟁은 2주 전 스가 요시히데가 당선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내려 총리에 오른 지 1년 만에 그는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9월 29일 치러지는 자민당 지도부 선거의 승자는 고노 다로 백신상이 유력 후보로 널리 알려진 참의원에서 여당의 다수를 차지해 총리가 된다.

슈가가 코로나19 대유행을 잘못 처리했다는 대중적 인식과 두 달 뒤 예상되는 총선에서 자신들을 승리로 이끌어줄 새 얼굴을 원한다는 여론이 자민당의 이미지를 훼손했다.

고노이전 직업에는 외교 및 국방 포트폴리오가 포함되어 있으며, 전 국무장관을 대면하고 있습니다. 키시다 후미오그리고 타케시 사나, 내무부 장관을 역임한 사람, 노다 세이코전 여성평등부 장관.

지난 해의 자민당 경선과 달리 슈가가 당시 아베 신조 총리를 교체했을 때와 달리, 풀뿌리 자민당 의원들이 의원들과 함께 투표를 하게 되면서 파벌이 지배하는 정당에서 평소보다 폭넓은 인기가 더 중요해졌습니다.

금요일의 공통 주제는 소득 불평등과 싸우고 선거를 앞두고 유권자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었는데, 후보자들이 “아베노믹스”로 알려진 아베의 성장 정책을 철회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라고 슈가는 계속 말했습니다.

Kono는 “우리는 경기 부양 패키지의 규모에 대해 미리 결정된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어서는 안 됩니다. 중요한 것은 미래에 투자하는 데 돈을 쓰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중에는 자녀가 있는 가정을 돕는 것이 있습니다.”

그는 “아베노믹스가 경제에 큰 변화를 가져왔지만 기업의 이익이 임금 인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기업 이익에서 가계 소득 증대로 시선을 옮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READ  중국의 백신 외교가 캄보디아를 더 가까워진 방법

미국에서 교육을 받은 58세의 고노는 일본 총리직에 젊은 편이며, 그를 총리로 정기적으로 선택하는 대중의 인기로 인해 뜨거운 지지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들이 가장 좋아하는 총리 자리를 위해. 투자자 그녀는 또한 최근에 Kishida의 비용으로 Kono를 위해 개선되었습니다.

이번 주 자민당이 헤비급에있을 때 그의 기회가 높아졌습니다. 이시바 시게루정당 내에서 인기가 많고 출마를 고려하던 중 고노를 지지했다.

그러나 Kono는 반체제 인사로 알려져 있으며, 당 원로들은 그가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Kono보다 더 나을 수 있다는 인식 때문에 당의 보다 비관적인 파벌 출신인 부드러운 말을 하는 Kishida(64세)를 선호할 수 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코로나19가 팬데믹을 악화시켰다고 말하면서 소득 격차를 줄이겠다고 공언함으로써 고노의 말을 되풀이했으며, 새로운 형태의 자본주의를 구축하고 더 많은 소득을 가족에게 재분배함으로써 그렇게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한 30조 엔 이상의 지출 패키지를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자민당 총선의 가장 큰 문제는 당에 대한 신뢰 회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제자이자 자민당의 보수 성향 의원인 다케치(60)는 평화헌법 개정이라는 아베 총리의 목표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일본의 주권을 수호하겠다는 의지와 강한 국가관을 높이 평가했다”고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국회의원 20명의 필수 지지를 확보하고 목요일 경선에 나선 노다(61)씨는 기회가 멀게만 느껴진다. 단일 후보가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확보하기 어렵게 하여 경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박조민, 키하라 리카, 가지모토 테츠시 추가 보고 윌리엄 말라드(William Mallard)와 마이클 페리(Michael Perry)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