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부품은 새로운 공급에서 단절 된 북한의 뜨거운 상품 – 라디오 프리 아시아

북한의 소식통들은 라디오 프리 아시아에 북한 소식통들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 대한 수입 금지로 인해 심각한 부품 부족이 국가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탈거를 위해 도시를 샅샅이 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북한 주민들은 차량을 소유하지 않지만 운전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중국산입니다.

중국 자동차 부품 수입은 2020년 1월 전염병의 시작과 함께 베이징과 평양이 국경을 폐쇄하고 모든 무역을 중단하면서 중단되었습니다.

북한 내에서 공급이 줄어들면서 구입할 수 있는 부품이 점점 희소해지고 있습니다. 기회주의적 도둑들은 부족함을 이용하려고 합니다.

북한 북동부 함경북도 청진시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보안상의 이유로 익명을 조건으로 자유아시아방송 한국방송에 말했다.

소식통은 “도심에서 자동차 부품 도난이 만연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 부품 찾기가 거의 불가능하고 중고 부품도 구하기 힘들어서 도둑들이 남의 자동차 부품을 훔쳐 차를 수리합니다.”

때때로 도둑은 전체 차를 훔칩니다.

지난주 사남동에서 한 차 주인이 자신의 집 앞에 차를 세웠다. 이윽고 저녁식사를 하던 중 차가 사라졌다.” “다음날 차가 발견되었는데.. 껍질만 남았고 주요 부품은 다 찢겨져 있었다.”

소식통은 부품 가치가 높아짐에 따라 도난 자동차 부품의 암시장이 발달했다고 전했다.

“자동차 부품은 음식만큼 귀하고 언제든지 팔아서 돈을 벌 수 있습니다. 밤에 길가나 마을에 주차된 자동차를 도둑이 부품을 훔칠 수 있도록 외딴 곳으로 옮기는 경우가 많고, “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도난 피해자들이 자신의 차를 수리하기 위해 남의 부품을 훔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속 북한 평양의 아파트 앞을 자동차가 지나가고 있다. 사진: 로이터

그는 회사들이 돈을 벌기 위해 의존하는 차량을 보호하기 위해 보안 조치를 강화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생산 및 비즈니스 운영을 방해할 수 있으므로 운전자는 다른 지역으로 여행할 때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차 안에서 잠을 잡니다.”

한 주민은 익명을 조건으로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함경남도에서 자동차 보호가 투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차를 소유한 대부분의 회사는 자체 차고가 없고 외부에 차를 주차한다”고 말했다.

READ  공급 및 바이러스 우려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공장 활동이 성장을 확대합니다.

두 번째 소식통은 “우리 회사 야간 근무에 경비원이 2명 있다”며 “밝은 경비실 앞에 차가 주차되어 있는데도 불구하고 자동차 부품을 여러 차례 도난당했다”고 말했다.

Second Source는 모든 차량 비용에 대한 책임을 운전자에게 부여하므로 운전자는 도둑을 막기 위해 혁신합니다.

“운전사 중 한 명은 담으로 둘러싸인 집 마당에 플라스틱 필름으로 차고를 지었습니다. 그는 밤에 두 마리의 사나운 개와 함께 잠을 자면서 차를 지켰다고 말했습니다.

“(COVID-19) 전염병으로 먹을 식량과 입을 옷이 부족해 도둑들이 많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노동당은 인민의 고통을 해결하는 데 관심이 없고, 우리에게 극복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념적 훈련만으로 무장한 경제난” 은 사람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요구하는 선전 수업을 언급합니다. 자립이라는 구찌의 창립 이념과 일맥상통합니다.

번역: Claire Shennong O. Lee. Eugene Wong이 영어로 작성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