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탄소년단 사절 활동비 지출 보고서 해명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 정부가 비용을 부담하지 않는다는 보고서를 해명했다. 방탄소년단뉴욕 특사들의 활동.

9월 30일 조선일보는 방탄소년단이 대통령 특사 활동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뉴욕을 방문하는 데 드는 여비, 숙박, 식비 등 경비를 정부에서 지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문재인 대통령, 김종석 여사,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사흘간 뉴욕에서 여행비나 특별요금을 받지 않고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뉴스엔과의 통화에서 “검증 결과 방탄소년단의 출장 경비를 정부가 일부 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 번도 비용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잘못된 것”이라며 “정부가 비용을 일부 부담했고, 자세한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보고서에 대해 말했다. 한 소식통은 “여행 후 경비는 이미 정산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소속사는 이번 방문에 함께한 방탄소년단 사절단의 여비와 숙박비의 일부를 사전에 합의했다. [to New York]. 아울러 청와대는 사절단의 활동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노컷뉴스는 유엔도 방탄소년단을 정부와 별개로 초청한 만큼 방탄소년단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종석 여사와 함께한 활동과 관련된 비용 중 일부를 정부에서 부담했다고 해명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7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사에 위촉됐다. 유엔이 방탄소년단을 청소년 대표로 총회 연설에 공식 초청한 후, 방탄소년단은 9월 18일 뉴욕으로 날아갔다. 방탄소년단(BTS)이 9월 20일 유엔 총회 제76차 유엔 총회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모멘트(SDG Moment)에서 연설을 했다.

원천 (1) (2) ()


이 기사는 어떤 느낌을 줍니까?

READ  노먼 더글라스 | 뉴스, 스포츠, 직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