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식용유 수급 긴장 진정시키려

지난 1일 서울의 한 할인시장에서 식용유가 순식간에 매진됐다. [YONHAP]

한국 정부는 인도네시아가 팜유 수출을 중단한 후 우려에도 불구하고 식용유가 고갈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낮은 관세 고려 중이지만 공황 구매가 비축으로 이어지지 않는 한 공급이 좋아야 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CJ제일제당, 롯데푸드 등 현지 식용유 공급업체와 식용유 공급망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야자유 수출 1위인 인도네시아는 지난 4월 말 수출을 금지했지만 현지 식용유 공급업체는 말레이시아에서 팜유를 구입할 수 있다고 한다.

대두유는 한국에서 사용되는 주요 식용유 유형 미국, 아르헨티나 등의 국가에서 수입됩니다. 또한 수입 콩으로 현지에서 생산됩니다.

카놀라유, 올리브유 등 가정용 식용유 수입은 아직까지 공급 문제가 없다.

해바라기 기름은 예외입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 전쟁을 하기 전에 주요 공급국이었기 때문입니다. 한국은 스페인이나 아르헨티나와 같은 대체 공급자를 찾고 있습니다.

그러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여 가격이 상승할 수 있습니다.

전한영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팀장은 “공급량은 지난해와 같지만 수주가 2~3배 늘었다”고 말했다.

특히 식당에서 사용하는 18리터 캔과 가정에서 사용하는 1.8리터 병의 주문이 급증했다.

현지 공급업체들은 회의에서 지난해와 올해 초 가격을 인상했기 때문에 가격을 인상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대두유와 해바라기유에 대한 수입관세 5%를 잠정적으로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대형 할인점과 온라인몰에서는 고객에게 판매하는 식용유 수량을 제한하고 있다.

전씨는 “공황 매수세가 진정되면 이 가게들이 매수 한도를 올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by 임성빈 [[email protected]]

READ  수요일 브리핑: 푸틴과 시진핑의 만남 준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