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변화에서 알래스카 항공은 직원에게 COVID-19 백신을 요구합니다

~에 의해 도미닉 게이츠, 시애틀 타임즈

업데이트됨: 9시간 전 게시됨: 9시간 전

시애틀 — Alaska Air Group은 목요일 밤 22,000명의 직원들에게 일부 예외를 제외하고는 COVID-19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예방 접종을 받은 직원만 장려하고 포상하는 정책이 지난달 시행되었습니다..

뉴욕에 본사를 둔 JetBlue도 유사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현재 모든 직원에게 예방 접종을 의무화한 최초의 미국 주요 항공사인 United Airlines에 합류했습니다.

시애틀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모든 알래스카항공과 호라이즌 에어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모든 연방 계약업체가 직원에게 예방 접종을 하도록 요구하는 백악관 행정 명령에 따라 “모든 직원은 이제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거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합리적인 숙소.

이것은 알래스카가 지난 달에 발표한 정책을 대체합니다. 이 정책은 예방 접종을 받은 직원에게 200달러를 지불하고 다른 직원에게는 정기적인 검사를 요구했습니다. 당시 알래스카는 직원의 75%가 이미 예방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알래스카의 인사 담당 수석 부사장인 앤디 슈나이더(Andy Schneider)의 메모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 명령은 알래스카 항공 계열사와 특정 계약자에게도 적용됩니다.

“이 문제를 주의 깊게 검토한 후 우리는 다른 주요 미국 항공사와 함께 연방 정부를 위한 중요한 작업으로 인해 Alaska, Horizon 및 McGee의 직원(일부 계약자 및 공급업체 포함)이 이 연방 백신 관할 구역의 대상이 된다고 결정했습니다. 이 정책은 이달 초 발표한 예방 접종 또는 테스트를 통해 회사 정책을 대체할 것입니다.”라고 Schneider는 이메일에서 직원에게 말했습니다.

알래스카는 직원들의 완전한 백신 접종 기한은 빠르면 12월 8일일 수 있으며 기한을 맞추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백신 접종 일정을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Health workers once saluted as heroes now get threats]

항공사는 12월 1일까지 새로 예방 접종을 받은 직원을 위한 200달러 제안을 연장합니다. 이전에 예방 접종 증명서를 제출했거나 원래 10월 15일 마감일까지 제출한 직원은 11월 첫 급여에서 $200를 받게 됩니다.

READ  연구 : COVID-19는 인플루엔자보다 더 치명적이며 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합니다

알래스카는 직원들이 “12월 1일에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없는 독실한 종교적 신념이나 건강 상태에 대한 합리적인 체류”를 요청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종교 또는 의료 사유로 면제를 받은 직원은 “주간 테스트, 지속적인 위장 및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 일정 또는 위치 수정, 학기말 개강일, 대면 행사 참석 불가, 무급 등 추가 프로토콜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휴학”이라고 슈나이더의 이메일이 전했다.

JetBlue 대변인 Derek Dombrowski는 이메일을 통해 뉴욕에 본사를 둔 항공사가 “연방 계약자에 대한 연방 백신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이며 우리는 이 백신 요구 사항을 승무원에게 전달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지난 8월 직원들에게 이번 주 월요일까지 예방접종을 하지 않으면 해고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유나이티드는 화요일 67,000명의 직원 거의 모두가 예방 접종을 받았지만 예방 접종을 받거나 면제되지 않았기 때문에 593명의 직원을 해고하는 절차를 시작했다고 화요일 밝혔다. 목요일에 회사는 해고에 직면 한 숫자가 320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