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석 율연, 원 회장 …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회의에서 윤석열 법무 장관을 안아 지난해 사법과 검찰의 격렬한 갈등을 종식시켰다.

하지만 웃고 울었던 윤 회장과 함께 문 회장의 내부 의도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있다.

이 기자는 이종미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 (지난 18일, 신년회견) : 저의 평가를 한마디로 말씀드리면 그냥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다, 그렇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 말로 문재인 대통령은 1 년 간의 갈등을 종식시켰다.

그는 또한 윤이 정치를 염두에두고 검찰을 맡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며 자신감을 표명했다.

운동화가 어디서 들었다는 말을 들었을 때의 윤씨의 과거 발언.

[윤석열 / 검찰총장(지난해 10월 22일) : (대통령께서)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말씀을 전해주셨습니다.]

소스의 위치에 관계없이 이제 미리 정의 된 대기가됩니다.

그러나 대통령의 화에 대해서는 다른 설명이 있습니다.

이는 여당이 법무부와의 분쟁을 멈추고 검찰 개혁에 힘써야 함을 의미한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지난 19일) : 윤석열 총장의 자세에 대한 주문이 아닌가 저는 그렇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야당은 처음부터 여당이었고 여론은 배제에 무거워서 불가피하게 받아 들였다는 의미는 아니다.

[성일종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지난 19일, YTN 뉴스특보) : 아 저게(윤석열 총장 수사가) 정의롭구나, 하고 국민이 박수를 친 거거든요. 그분에 대해서 이제는 내사람이라고 얘기하셨는데 저는 굉장히 정치적인 수사라고 보고 있습니다.]

해석의 차이를 통해 분명해진 것은 윤윤희가 사생활에서 정치를 생각하더라도 정치 발전에 부담이된다는 점이다.

신년회의 다음날 노 용민 전 청와대 대통령도 쐐기를 붙였다.

[노영민 / 전 청와대 비서실장 (지난 1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총장직 그만두고도 정치 안 할 거라 예상하십니까?) 네, 저는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부상을 입을수록 올라간 윤 회장의 지지도도 상승하고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대신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반등했다.

설날 기자 회견을 포함한 3 일간의 여론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극적으로 상승했다.

또한 여당의 지지율이 2 개월 만에 야당을 능가했다.

READ  한국은 임상 의학에서 대부분의 SCI 논문을 생산합니다.

[배철호 /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 : 발언 하나하나의 영향은 알 수는 없지만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전반적으로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문 대통령이 윤석열을 공격 한 친문 의원과 친문 지지자들에 대한 문 대통령의 부끄러움을 받아들이는 것은 여당의 정부 등급지지에 전환점이되었고,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있다.

YTN 이정미[[email protected]]되고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