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노아에서 온 Skylar Jo는 학교에서 시간을 보내고 두 나라에서 농구를 하면서 시간을 보냅니다.

Skylar Jo는 아버지를 자주 볼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것은 충분히 어렵습니다.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은 미리 결정된 계획을 변경했고 추가적인 불확실성을 야기했습니다.

아버지는 한국에 사는 아버지 정순조를 만나지 않고 2년 동안 제노바에 갔다.

아버지는 아들이 Lake와의 농구 경기에서 경기하는 것을 보기 위해 마침내 시간에 맞춰 오하이오로 돌아갑니다.

Joe는 세인트루이스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열 살 때 시카고에서 1년 동안 살았습니다.

그 후 가족은 더 나은 경제적 여건을 찾아 5년 동안 한국으로 이주했습니다. 조씨는 한국의 수원과 동탄에 살았다.

조정이 어려웠습니다.

그는 “모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화, 저는 아무것도 몰랐어요. 한국말도 거의 몰랐어요. 한국 가족을 2주 동안 한 번 봤어요. 음식, 사람, 너무 직설적이에요. 언어를 배우십시오.”

“언어가 가장 어려웠어요. 그게 돌파구였어요. 일단 그렇게 할 수 있게 되자 모든 게 좋았어요. 지금은 제 마음 속에 아주 중요한 곳이에요.”

"일단 언어를 배우면 쉽게 대화를 이어갈 수 있습니다." 스카일러는 위 조가 한국에 산다고 한다.

조의 부모님은 조가 한국 교육을 받기 전에 한국에 있는 국제학교를 고려했습니다. 그는 결코 불편함을 느끼지 않았지만 인종차별은 양국 모두에서 여전히 매우 현실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나는 한 번도 나쁜 대우를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느꼈어요. 여기서는 ‘한국인 같아’라고 하던데. 잘은 모르겠지만 거기 백인 소년이 있었는데 다른 관점, 언어 장벽이 열려서 사람들과 대화할 수 있었어요.” 연결이 있습니다.”

“언어를 배우면 쉽게 대화를 이어갈 수 있습니다.”

스카일라 조

학교는 힘들었고 특히 문법과 수학이 힘들었습니다.

Joe는 자신이 절반은 미국인이고 절반은 한국인이라고 생각합니다. 16세까지 이중국적이었던 그는 2년 전 시카고 주재 대사관에서 한국 국적을 취소했는데, 부분적으로는 2년 동안 군복무를 하지 않기 위해서였다.

그는 “나는 50/50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합법적이지 않습니다. 저는 100% 미국인입니다. 저는 두 문화를 동등하게 사랑하고 둘 다 제 마음 속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