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중국대사 “북한 긴장 고조 우려”

조시 스미스

서울 (로이터) – 중국의 한국 문제 대사는 이번 주 서울에 도착한 회담에서 중국은 한반도의 긴장된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긴장의 증상과 근본 원인을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비핵화 협상이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올해 극초음속 미사일부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무기 시험을 실시했습니다.

북한은 2017년 이후로 ICBM이나 핵무기 실험을 하지 않았습니다. 서울과 워싱턴의 관리들은 새로운 핵실험을 준비할 조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류샤오밍 중국 정부 한반도 문제 특별대표는 일요일 늦은 서울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정치적 해결을 위해서는 모든 당사자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우려가 인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발언 요약에서 “우리는 모든 당사자가 침착하고 자제할 것을 촉구하며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당사자의 행동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류 부총리는 2021년 4월 취임 후 첫 방한에서 노교덕 핵대사를 만날 예정이다. 그리고 5월 10일 취임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표자들과도 만날 수 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미국은 유엔의 대북 제재 강화를 위해 로비를 벌였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는 회담을 진행하고 빈곤한 북한에 인도적 구호를 제공하기 위해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반대 의사를 밝혔습니다.

Liu는 한반도 문제는 정치적으로 해결될 수 있으며 중국은 계속해서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열쇠는 북한과 미국의 손에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Josh Smith의 보고, Edwina Gibbs의 편집)

READ  Warriors-Lakers Tips: Stephen Curry comes to heart with the Golden State in win over Los Ange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