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바이든 여사, 예고 없이 우크라이나 방문

실향민들을 위한 임시 주택으로 개조된 학교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2월 24일 전쟁이 시작된 이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우크라이나 영부인 올레나 젤렌스카를 만났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48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현재 노숙자 우크라이나인들을 위한 임시 숙소가 있는 이전 학교 교실의 작은 테이블에 앉아 “어머니날에 오고 싶었다”고 말했다. “우리는 이 전쟁이 중단되어야 한다는 것을 우크라이나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이 전쟁은 잔인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 국민은 우크라이나 국민과 함께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관리들은 CNN에 러시아 침공 초기에 바이든에게 편지를 보낸 젤렌스카가 최근 몇 주 동안 미국 바이든과 서신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젤렌스카는 통역을 통해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우선 매우 용감한 행동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매일 군사 행동이 일어나는 전쟁 중에 미국 영부인이 이곳에 오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이해하기 때문에 오늘날에도 매일 사이렌이 울립니다. 우리 모두는 당신의 지원을 느끼고 미국 대통령의 리더십을 느끼지만 어머니의 날은 우리에게 매우 상징적인 날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이렇게 중요한 날에 여러분의 사랑과 지지를 느끼기도 합니다.”

두 여성의 만남에는 약 1시간에 걸친 비공개 양자 회담이 포함되었으며 전쟁 전 학교에서 열렸습니다. 이 건물은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제이주기구(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 유엔 이주기구의 협력으로 대피소로 개조되었습니다. 수십 명의 국내 실향민이 현재 Uzhhorod 시내 근처의 녹음이 우거진 땅에 위치한 건물에 살고 있습니다.

바이든이 3일째 4일간의 유럽여행 중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에 있는 난민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우리는 우크라이나 서부의 슬로바키아 국경 도시인 비센 네메키에서 우즈호로드까지 약 15마일을 여행했습니다.
영부인은 최근 몇 주 동안 전쟁으로 폐허가 된 국가를 방문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가족이자 가장 최근에 유명해진 미국인입니다. 앤서니 블링켄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방문 키예프 지난 달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지난 토요일에 거기에 있었다.

영부인은 지난 2일 동안 유럽에서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의 인도주의적 구호 단체 및 정부 관리들과 만났을 뿐만 아니라 주로 여성과 어린이의 건강과 정서적 웰빙에 중점을 둔 두 나라의 실향민 우크라이나인들과 교류했습니다. .

READ  고위 외교관 "EU, 러시아 제재에 단결"

바이든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로라 부시가 2008년 아프가니스탄을 10시간 동안 비밀리에 방문한 이후 영부인이 전쟁터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2005년 아프간 여성에 대한 그녀의 관심과 지원에 대해.

2010년 두 번째 여성으로서 질 바이든은 7월 4일 휴회 기간 동안 조 바이든 당시 부통령과 함께 이라크 바그다드를 방문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