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글로벌 반도체 경쟁 속에서 우리 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고 투자를 장려하기 위해 이달 ‘K칩법’을 통과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는 반도체 설비투자 대기업에 대한 정부의 세금 15% 감면안을 민주당이 지지하면서 여야 합의로 이뤄낸 성과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약 10개월간 여야 간 극심한 갈등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국회가 합의점을 찾았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10일 기획재정부 조세분과위에서 조세특례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는 데 성공했다. 개정안은 대기업의 반도체 설비투자에 대한 세액공제율을 8%에서 15%로, 중소기업의 경우 16%에서 25%로 높였다. 여야도 수소기술과 미래교통수단을 국가전략기술에 포함해 비슷한 이점을 주기로 합의했다. 여야 합의안으로 수요일 장비위 본회의와 3월 30일 본회의에서 순조롭게 통과될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향후 20년간 300조원을 투자해 첨단 반도체 그룹을 용인에 세우겠다는 투자 계획에 탄력을 받고 있다.

K칩법은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했다. 여당은 대기업 반도체 설비투자에 대한 세제혜택 비율을 기존 6%에서 20%로 높이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야당은 10%를 주장했다. 그러나 결국 세수 감소를 우려해 기획재정부의 8% 제안이 받아들여졌다. 시설 투자와 연구개발에 대해 최대 25%의 세금 감면을 제공하는 미국과 대만보다 지원 수준이 훨씬 낮다는 비판이 팽배했다. 결국 실장은 재검토를 지시했다. 대기업 감세에 반대했던 민주당이 입장을 바꿔 법 개정으로 문제를 풀었다.

초당적 합의를 통해 국회가 생산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윤 정부 출범 이후 극심한 대립으로 국회가 발목을 잡고 민생과 경제 법안이 지연되고 있다. 최근 김지현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생협력의 필요성을 인정했다. 이러한 모멘텀을 바탕으로 치솟는 물가, 높은 이자율 및 장기적인 경기 침체와 씨름하는 서민과 기업을 돕기 위한 법안에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30인 미만 중소기업에 대한 8시간 연장근로제 관련 법안이 지난해 말 만료되면서 노동자들의 시급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초과 근무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수입이 감소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또 소상공인과 서민들이 높은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에 시달리고 있는데 여야가 힘을 합쳐 지원해야 한다. 세수 감소로 인한 재정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현재 여야가 논의 중인 재정준칙 도입을 조속히 추진하는 것이 관건이다.

READ  JPMorgan은 여전히 ​​S & P 500이이 7 가지 이유로 미국 소비자 지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올해 12 % 더 상승 할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북한의 불법 미사일 발사 비용은 자국민이 부담

감사합니다, 대통령님. 또한 오늘 브리핑을 해주신 ASG Jencča에게도 감사드리며, 대한민국의 참가를 환영합니다.…

북한, 9월 28일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이 무기개발 5개년 계획을 실현하기 위한 일환으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을…

현대 자동차, 칩 및 부품 공급 문제로 국내 일부 생산 중단

한국의 현대 자동차는 4 월 7 일부터 14 일까지 칩 및 부품…

6월 공장 성장 약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부채질

2016년 8월 18일 일본 도쿄 남쪽 가와사키의 케이힌 산업 단지에 있는 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