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영화제(KFF)는 한국영화의 탁월함, 풍부하고 매혹적인 서사, 놀라운 촬영지와 풍경으로 관객들을 특별한 영화적 여정으로 안내했습니다.

‘카자! 영화로 보는 한국: 2023 한국영화제’는 수상작 7편을 엄선하여 엄선하여 관객들이 한국의 마음과 영혼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이상화 주한대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SM몰 오브 아시아 시네마에서 열린 올해 한국영화제 개막식 주재를 맡고 있다. 왼쪽부터 김명진 주필리핀한국문화원장, 필리핀영화발전협의회 다니엘 데이비드 모랄레스 상임이사, 빅토리노 마날로 국가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랜턴영화 제작감독 이연화 대표이사. 박인경, SM몰 오브 아시아 버킨수 제1부사장.

이번 페스티벌은 9월 23일부터 26일까지 메트로 마닐라, 세부, 다바오의 SM 몰 오브 아시아, SM 메가몰, SM 노스 에드사, SM 씨사이드 세부, SM 라낭 프리미어 등 5개 SM 시네마 지점에서 열렸습니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선착순입니다.

2023년 한국영화제는 주필리핀 한국문화원(KCC)과 주필리핀한국대사관이 주최하고 SM시네마, 영화진흥위원회, 필리핀영화발전협의회(FDCP), 한국영화재단. 마닐라 한국관광공사 사무소.

이상화 주한대사가 SM 시네마 몰 오브 아시아에서 개막식을 주재했습니다. 그는 국가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빅토리노 마날로(Victorino Manalo), SM 슈퍼몰스 수석 부회장 버킨 수(Birkin Su), 필리핀 영화개발위원회 다니엘 데이비드 모랄레스(Daniel David Morales)와 함께했습니다.

개막식에 한국에서 날아와 영화제 개막작인 ‘인생은 아름다워’로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국내 유명 영화제작자들인 박인경 더램프 대표와 이연화 영화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박씨와 이씨는 또한 De De La Salle – College of Saint Benilde에서 열린 페스티벌의 멘토를 만나다 시리즈의 헤드라인을 장식했습니다.


관객들은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은 수상 경력의 영화들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얻었습니다. 여기에는 경쾌하고 경쾌한 음악 “Life is Beautiful”이 포함됩니다. 놀라운 흑백 드라마 “물고기의 책”; 매력적인 독립영화 “푸리”; ‘감독의 의도’를 볼 영화; “영원한 빛;” <경주>와 <죽도서핑일기>. 각 영화의 배경이 되는 강릉, 부산, 제주, 경주, 연강, 파주, 신안 등 한국 전역의 아름다운 장소를 통해 관객들은 시각적 즐거움을 누렸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물가 상승과 임금 상승 기대 … 소비자 신뢰 지수 1 월 상승

2021-01-27 06:00 입력 | 검토 2021-01-27 06:00 ▲ 27 일 한국 은행…

한국은 첨단 미사일 방어 작전 센터를 출범시킬 것입니다

서울, 6월 30일 (연합) – 한국 공군이 금요일 서울 남쪽의 한 도시에…

국내 투자대상 발굴 후 2,590억 달러 기록

2024년 4월 16일 서울 하나은행 거래층 (아카이브사진 임대철 기자) 한국인들은 금리 인하와…

새 남한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을 포용해야 한다

윈스턴 처칠이 말했듯이 민주주의가 참으로 “이미 시도한 모든 정부를 제외하고는 최악의 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