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한국문화원, 전인도 태권도 선수권대회 한국대사배 제3회 개최 | 델리 뉴스

주인도한국문화원은 최근 온라인으로 제3회 전인도 태권도 선수권대회를 위한 한국대사배를 개최했다. 장재복 대사의 인사말로 시작된 이번 대회에는 인도 전역에서 총 439명이 참가했다.
장재복 대사는 “인도에서 태권도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고, 태권도를 통해 인도의 젊은 세대들과 소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특히 한국과 인도의 문화, 특히 교류 교류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스포츠.”
개인시연과 경기는 만 35세 이하 초등(1~6학년), 중학교(7~9학년), 고등학교(10~12학년), 일반관객을 기준으로 남녀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50세 이상 50세 이상 50세 이상 50세 이상 50세 이상 50세 이상 50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인 이상 50. 가족단위의 팀 구성을 단체전으로 구분한 것이 특징적이다. COVID-19 팬데믹 상황에서 가족 중심의 인간 관계를 회복하고 통합하기 위해 참가 팀은 형제, 자매, 남편, 아버지, 아들, 조부모 및 손자 범주에서 경쟁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35세 이하 성인 부문 1위를 차지한 가우라프 싱은 2019년 서남아시아경기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다. 주한대사 태권도컵은 인도 태권도 선수들의 안도감이었다.

READ  도널드 R 존스 | 뉴스, 스포츠, 직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