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투, 세종대왕 목소리 검색…AI 챗봇 캐릭터 ‘세종 티봇’ 출시

한글이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으면서 한글에 대한 교육과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세종 T-bot”이 만들어졌습니다. 이 서비스는 FANTOO의 글로벌 사용자들이 한글을 더 깊이 배우고 싶어하기 때문에 개발되었습니다.

AI 기반 챗봇은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사람과 소통하고 답변을 제공하는 양방향 메시징 시스템이다. 서비스 중 ‘세종 티봇’은 텍스트를 통해 학습하는 MRC(Machine Reading Understanding)의 AI 기술을 적용해 사용자가 특정 문서에 대해 질문을 하면 빅데이터에서 찾아 답한다.

모든 이용자는 “세종티봇”에게 문자나 채팅으로 간편하게 질문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자연스럽게 “세종대왕, 뭐해?”와 같은 대화 형식의 질문을 입력한다면? 또는 “한글 읽는 법을 가르쳐 주세요”라고 묻는 질문에 “세종 티봇”이 대답합니다.

특히 한글 교육 기능의 경우 한글을 처음 접하는 글로벌 사용자들을 원리부터 발음까지 체계적으로 안내할 것으로 기대된다.

팬투는 출시에 앞서 ‘세종 티봇’에 어울리는 목소리를 찾기 위한 빅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다. 이 방법은 사용자가 “세종 티봇”에 가장 적합한 목소리를 가진 유명인 후보로부터 추천을 받습니다.

또한, 전 세계 유저들이 AI 보이스 기술을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오리지널 FANTOO 캐릭터(가칭 덕곰)의 목소리를 유저들의 공모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다. 사용할 유저들의 투표가 담겨 있기 때문에 진정한 인터랙티브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연 누가 세종의 목소리를 낼지, 각 나라의 일반 유저들의 목소리에는 어떤 캐릭터가 들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류은행의 자회사인 한류타임즈도 ‘세종 티봇’의 주요 기능을 구현해 차별화를 확보한다. 한류타임즈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간체자, 번체자), 인도네시아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포르투갈어 등 9개 언어로 전 세계적으로 약 200여 편의 기사를 게재하고 있으며, AI가 모국어로 기사를 읽어준다. 가입자들은 AI 독서 서비스를 통해 자신의 언어로 기사를 검색하고 내용을 이해하여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세종 티봇’ 프로토타입 개발을 마쳤습니다. 추가 완성을 거쳐 내년 1분기 정식 출시될 예정입니다. ‘세종 티봇’ 출시 이후에도 AI를 도입할 계획입니다. 챗봇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판투 관계자는 전했다.

READ  Better trade fits Matthew Stafford

출처 한류은행

관련된 링크들

http://www.hanryubank.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