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의 미사일 발사는 한미 훈련으로 자위에 있었다-한국 중앙 통신-세계

TASS, 3 월 27 일. 한국 중앙 통신 (KCNA)은 17 일 평양이 일본해를 향한 최근 미사일 발사가 한미 합동 군사 훈련으로 자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병철 미 국무부 장관의 말을 인용, “이번에는 새로운 유형의 전술 유도 미사일의 시험 발사”라고 기관은 말했다. <...> 주권 국가의 자위권에 근거한 행동.”조선 로동당 중앙위원회.

그는 “현재 한미 양국이 위험한 군사 훈련을 계속하고 초 현대식 무기를 수입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우리는 우리 나라의 안보를 확실하게 보호하기 위해 군대를 모아야했습니다.”라고 기관이 인용했습니다.

북한 관리는 성명에서 북한의 실험이 유엔 결의 1718 호를 위반했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적대감의 표명”으로 간주했다. 성명은 “미국 대통령의 이러한 성명은 우리 나라의 자기 방어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라고 말했다.

북한 관리는 새로운 미국 행정부가 정치에서 “잘못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관은 미국 당국의 입장을 “전쟁 적”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러한 입장은 다시 한번 “북한이 따라야 할 길”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이 성명은 북한 당국이 “계속해서 군사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요일 바이든은 북한의 실험이 유엔 결의 1718 호를 위반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확대되면 “대응”이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외교에 개방적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2020 년 3 월 29 일 이후 처음으로 목요일 일본해에서 두 발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일본 해안 경비대는 시험 발사를 기록하고 한미 군의 확인을 받았다.

일본 국방성의 자료에 따르면 두 미사일은 사거리 약 450km를 날아 100km 미만의 최고 비행 지점까지 올라 갔다. 한편 한국군은 일본 배타적 경제 수역을 벗어나면서 미사일이 최고점 인 60km까지 상승 해 사거리 약 430km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READ  한국, 4 월 KF-X 첫 시제품 출시 확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