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제공한 사진에서 양병래 통상교섭본부 1차관(오른쪽)이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산업통상자원부는 목요일 한국과 미국의 무역 고위 관계자들이 일본과 업계 지도자들 간의 다가오는 3자 회담 준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상공부에 따르면 이번 논의는 양평래 상무부 차관이 이번 주 사흘간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상무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부 관계자들을 만나면서 이뤄졌다. 거래. 에너지.

한미는 또 한·일 산업장관 회담과 2024년 상반기 개최 예정인 한·미 공급망 및 무역대화(SCCD) 세부사항도 논의했다.

SCCD는 반도체, 배터리, 중요 광물을 포함한 주요 제품의 탄력적인 공급망 촉진을 논의하기 위한 정기적인 장관급 포럼입니다.

양 대표는 성명에서 “우리는 (회의 동안) 한국 기업의 미국 투자에 대한 대중의 긍정적인 인식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양 부회장은 “글로벌 경제 동향과 미국 대선 등으로 정책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우려사항을 해소하고 우리 기업의 미국 사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

READ  켈로나 기업, 캐나다 최초로 한국에 체리 수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중국은 미국, 일본, 한국이 블록과 대결하게 될 것을 두려워합니다.

중국 외교부는 화요일 미국, 일본, 한국이 한반도 문제를 군사 협력 강화의 구실로…

북한 외교관들은 관계가 끊어진 후 말레이시아를 떠난다

말레이시아 쿠알라 룸푸르 (AFP) 북한 외교관들은 두 나라가 북한 범죄 용의자의 미국…

한국은 중국과 북한의 인권에 대해 어려운 질문에 직면해 있습니다. – Inside Sources

“인권”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한국에 끔찍한 두통을 줍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가오는 베이징…

한국, 북한 송환 의혹 중국에 항의

2017년 11월 24일 중국 훈춘 근처 러시아-중국-북한 국경의 중국 쪽 철조망에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