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어떻게 산업화된 국가가 되었는지 아시나요?

기초적인. 그다지 간단하지는 않지만 깊은 생각을 통해 분명해 보이는 현명한 전략을 통해.

1970년대와 1980년대에 한국 정부는 전략적인 민간부문 산업을 모색했다. 그는 전자, 조선, 건설, 무기 분야를 식별했습니다.

이후 정부는 다양한 개입을 통해 해당 분야의 민간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의도적인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여기에는 세금 감면, 특별 대출, 규제 시스템 개혁, 그리고 세계 은행의 계약 집행 분야에서 세계 최고 중 하나로 남아 있는 사업 용이성 시설이 포함되었습니다. 전기 연결도 매우 쉽습니다.

이는 “영웅 모델” 경제를 창출했습니다. 이는 소수의 기업이 국제적으로 경쟁적이어서 경제를 지배하는 경제를 의미합니다. 1947년 정주영 회장이 설립한 한국의 자동차 회사인 현대는 건설회사로 시작해 다양한 분야로 성장했습니다. 삼성과 LG는 전자제품을 취급한다.

그건 그렇고, 대부분은 가족 소유 기업입니다. 삼성 이씨 일가, LG 구씨 일가, 현대 청씨 일가, 롯데 신씨 일가를 재벌이라고 부른다. 한국의 5대 가족 소유 기업의 총 매출은 일반적으로 한국 GDP의 절반 이상을 차지합니다.

이 모델은 불평등을 악화시킨다는 이유로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그러나 그 논리는 간단합니다. 국제화하고 경제적으로 모두를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유능한 민간기업을 발굴하고 강화합니다.

이러한 형태의 “정부-민간” 국가 개입에 대한 이론적 근거는 “정부 대 정부 기관”을 통한 경제에 대한 국가 개입의 대안적인 형태에 비해 비용이 덜 들고 효율적일 것입니다.

이는 대만의 논리이기도 하다. TSMC는 휴대폰, 컴퓨터 및 기타 여러 장치에 전원을 공급하는 작은 반도체 칩을 만듭니다. TSMC는 대만 경제를 지배하고 있으며 현대 경제에서 칩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회사 중 하나입니다.

이 칩을 얻는 사람이 세상을 지배하게 됩니다. 대만의 지도자들은 민간 기업인 TSCM을 전문화하고 확장하기 위해 수년 동안 투자하는 것에 대해 미래 지향적인 생각을 해왔습니다. 이제 대만의 모든 사람이 번영하게 됩니다.

1970년대 한국과 대만의 전략적 민간기업 지원 모델은 같은 시기 케냐의 경제 모델과 다르다.

케냐는 설탕 부문에서 케냐 서부의 다양한 국영 기업이나 호수 유역 개발청과 같은 지역 기관과 같은 공공 소유 기업에 자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전략에는 세 가지 기본적인 실수가 있었습니다. 첫째는 부패와 비효율이다. 정부는 역량이 아닌 후원과 관계를 바탕으로 이러한 기관의 책임자로 사람들을 임명할 것입니다. 이 사람들은 그 기관들에 뛰어들었지만 높은 지위에 있는 연줄 때문에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았습니다.

둘째, 이들 기업은 이익이 아닌 정치적 논리에 따라 의사결정을 내린다. 예를 들어, 이들 회사가 생산하는 상품의 가격은 시장 정서가 아닌 정치적 정서에 따라 달라집니다. 이로 인해 그들의 제품은 경쟁력이 없게 됩니다.

셋째, 민간 부문의 경쟁사에 비해 시장 변화에 더 빨리 적응하지 못한다.

케냐가 이러한 국영 기업에 지출한 자원은 교육과 보건 분야에 더 잘 활용될 수 있었고, 정부가 이길 수 없는 분야에 자원을 지출하는 대신 공립 대학이나 병원에 더 나은 자원을 제공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케냐에는 한국과 대만의 챔피언 모델을 채택할 기회가 있습니다. 많은 민간 부문 산업이 국제적인 거대 기업이 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게다가 케냐는 부가가치를 높이는 데 필요한 산업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민간 농산물 생산업체 두 곳을 방문했는데, 기분 좋게 놀랐습니다.

그러한 회사 중 하나는 Kirinyaga에 본사를 두고 옥수수 가루를 제조하지만 때로는 생옥수수의 60%를 멀리 잠비아에서 수입하기도 합니다. 이는 인근 무랑아(Murang'a) 지역의 소규모 농민들로부터 옥수수를 구입하는 사람이 없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발생합니다.

또 다른 망고 가공 회사는 무랑가(Murang'a) 지역의 Kambete에 본사를 두고 있지만 오랫동안 현지 농부로부터 구매한 적이 없습니다. 대신 그녀는 해안에서 트럭으로 망고를 가져왔습니다.

두 회사 모두 수천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생산 시 최첨단 기계에 투자했습니다.

그러나 무랑아 현 정부는 한 푼도 쓰지 않고 농민들을 동원해 농산물을 보장된 가격으로 이 두 회사에 넘겨주기로 하는 양해각서에 서명했습니다.

카운티는 값비싼 가공 기계를 구입하거나 경쟁 가공 공장을 설립하여 낭비와 부패에 노출될 필요가 없었습니다. 절약된 돈은 유아 교육 기관과 병원을 짓는 데 더 잘 사용되었습니다.

중앙정부가 이들 두 기업과 같은 전략기업을 목표로 삼아 지역 차원에서 농산물 가공 분야의 선두주자로 삼는다면 어떨까요? 그리고 한국의 LG와 대만의 TSCM처럼, 특권층의 주머니를 채우게 되는 공장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는 대신 모두를 위한 기준을 높일 것입니다. 상식이 우선해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새로운 경제 지리에서의 한국: 개발 및 기반 시설을 위한 자금 조달

2022년 3월 23일 브루킹스 연구소의 동아시아 정책 연구 센터는 새로운 지리 경제학에서…

전 경제차관, 블록체인연구소 대표 취임

김용범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제1차관(2019~2021년)이 해시드 오픈 디지털·블록체인 기술연구소에 대표이사로 합류한다. 이…

포드와 토요타가 자율 기술 리그 테이블 1 위

TOKYO-새로운 특허 데이터에서 볼 수 있듯이 Ford Motor 및 Toyota Motor와 같은…

공급 및 바이러스 우려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공장 활동이 성장을 확대합니다.

행동 한국의 공장 활동은 생산 및 신규 주문의 강력한 확장에 힘입어 7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