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6월 6일 (CNA) 한국의 가장 강력한 비즈니스 조직 중 하나가 월요일에 대만이 코로나바이러스 발병과 싸우도록 돕기 위해 5,000개의 빠른 COVID-19 테스트 키트 배치를 기부했습니다.

서울에 있는 수백 개 기업을 대표하는 전경련(FKI)은 타이베이 주재 한국대표부를 통해 타이베이에 있는 중국국제경제협력회(CIECA)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서 공식 수교가 없는 상황에서 대만에서 한국의 이익을 대표하는 타이페이 주재 한국대표부는 “수상 단체의 수는 상대적으로 적지만 기부는 힘과 나눔의 상징적 제스처”라고 말했다. . 양측의 긴밀한 양자 관계.

배우 정병원(鄭炳 元)이 통역을 통해 “이웃을 돕고 싶다.

Chung은 또한 대만과 한국이 서로의 다섯 번째로 큰 교역 파트너라고 언급했습니다.

CIECA에 따르면 2021년 양국 간 교역액은 507억6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41.98% 증가했다.

2020년 초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 양국 간 방문 횟수도 25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정 총리는 기증받은 진단키트가 올 하반기 한국과 대만의 정상적인 교역과 인적교류 재개를 기대하며 잘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만을 대신해 신속진단키트를 받은 CIECA 한국기업평의회 장쑤오항(莊) 회장은 기증식에서 국가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추앙에 따르면 전경련이 어려운 시기에 대만에 기부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Chuang에 따르면 FKI는 1999년 921 지진에 20만 달러, 2009년 허리케인 Morakot에 30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추앙 총리는 “어려운 친구는 행동의 친구”라며 대만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시기적절한 기부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Chuang은 1968년부터 한국경제기술협력위원회(Korea Economic and Technical Cooperation Committee)가 교대로 연례 양자간 공동회의를 개최하여 무역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유지하고 대만과 한국 간의 경제 및 무역 협력을 촉진한다고 말했습니다.

추앙에 따르면 팬데믹으로 인해 2020년 한국과 대만 기업 평의회 공동 회의가 중단되었으며 2021년 회의는 가상 형식으로 개최되었습니다.

올해 회의는 전염병이 진정된 후 10월에 타이베이에서 직접 열릴 예정이라고 Zhuang은 말했습니다.

READ  APEC 정상회담, 샌프란시스코를 세계 무대의 중심으로 만들다

CIECA에 따르면 기증된 진단키트는 대만 외무부에 전달된 후 배포 방식을 결정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북한, 코로나19 사태 속 건강 위기 인정

지난 금요일 북한 관리들이 소개한 전례 없는 수용 국가의 건강 위기 Covid-19와…

한국, 양식산업 투자 확대

서울, 7월 28일(연합) — 한국은 목요일 이 고부가가치 분야를 미래 성장과 일자리…

베트남 – 한국의 협력은 기적에 가깝다

최영삼 주베트남대사. – 사진=대사관 제공. 최영삼 주베트남대사가 연설했다. 베트남…

다음 아시아 주간: 2개의 주요 중앙은행 회의 | 상태

다음 주 아시아 의제는 호주와 인도에서 열리는 주요 중앙은행 회의를 포함합니다. 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