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COVID-19와 싸우고 있는 이 오아후 태생의 의사는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가 여전히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하와이 의사가 도와줍니다. 국제백신연구소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과의 세계적인 싸움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Dr. Jerome Kim은 Kāneʻohe에서 성장했으며 현재 일반 이사 중저소득 국가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위한 백신을 개발하는 IVI에서.

곧 출시될 COVID-19를 치료하기 위해 고안된 새로운 피임약과 함께 Kim은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세 번째 옵션으로 간주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전히 우리의 방어선을 강화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국장은 “1차 방어선은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 우리가 알고 있는 군중을 피하는 것”이라며 “백신은 실제로 2차 방어선이자 질병을 예방하는 것이지만 감염에 대한 약간의 보호도 제공한다”고 말했다. .” . “어쩌면 우리 과학자들이 의사소통을 제대로 하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백신은 원래 PCR 양성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설계되고 테스트되었습니다.”

“거의 모든 백신 실험이 이런 식으로 이루어졌습니다. 그래서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증상을 일으켜 중병, 입원 및 사망으로 진행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는 백신을 개발하려고 했습니다. “라고 김씨는 말했다.

그는 3차 방어선은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 예방접종에도 불구하고 부상자들을 치료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Kim은 IVI가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로 전 세계 수십 개의 조직이 COVID-19 백신 개발을 가속화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인터뷰는 2022년 1월 7일 Conversation에서 방송되었습니다. 토크는 HPR-1에서 평일 오전 11시에 방송됩니다.

READ  (LEAD) 한국, 부산에서 처음으로 한국 전쟁 71 주년 기념 행사 개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