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성분 수입이 급증하면서 원산지 사기를 방지하기 위해 디지털화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김치 시장은 수입 김치의 대부분이 중국에서 국내로 유입되고 국내 소비자들이 이 제품을 품질이 낮은 것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국내산 제품이 수입산 제품보다 훨씬 더 높은 가치를 지닌 독특한 위치에 있습니다. .

국내산 재료로 만든 수제 김치가 가장 ‘프리미엄’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최근 몇 달 동안 지방 당국은 김치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재료의 수입이 크게 증가한 것을 확인하여 제품의 원산지에 대한 기만의 두려움과 전국적인 단속에 착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김치와 김치의 원산지 표시 캠페인을 실시합니다. [in] 11월과 12월 배추, 고춧가루, 마늘, 생강, 당근 등 김치 생산철 수요가 많은 품목을 중심으로”이주명 소속사 대표가 공식입장을 통해 밝혔다.

“이 캠페인이 COVID-19 대유행 속에서 최대의 효율성으로 계속될 수 있도록 우리는 사이버 집행팀을 활용하여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 앱을 모니터링하고, 통신판매업자를 검열할 것입니다.

“[Our digital management system] 역사는 이미 많은 김치 회사들이 마늘, 양파와 같은 김치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품목의 수입을 늘리고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러한 회사는 검사의 주요 초점이 될 것입니다. [to ensure] 그들의 기원을 명명하는 것은 불명예스러운 것이 아닙니다.”

2021년 1월부터 9월 사이에 마늘 수입량은 26,700톤에서 37,013톤으로 38.6% 증가했으며 양파 수입량은 25,918톤에서 48,149톤으로 85.8% 급증하여 의심의 여지가 있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