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야채가 인기를 얻으면서 빅 샐러드를 내놓고 있습니다.

샐러드는 지난해 시장 가치가 1조원을 돌파한 한국에서 한끼 식사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샐러드는 한때 사람들이 메인 요리와 함께 먹는 반찬으로만 여겨졌습니다. 그러나 건강 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특히 젊은 세대에서 샐러드를 메인 요리로 선택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직장인 백지현(33)씨는 “식사를 하면 탄수화물을 많이 먹는다”고 말했다. “나는 내가 할 수있는 방법을 좋아한다. [naturally] 매일 샐러드를 먹으면 비타민과 섬유소를 얻을 수 있어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샐러드를 구매하기 시작했다는 응답이 20%를 넘었다.

이러한 수요에 대응하여 식품 회사는 샐러드 레스토랑을 열고 레스토랑은 다양한 스타일의 샐러드를 개발하기 위해 더 많은 리소스를 투자하고 있습니다. SPC 그룹의 돼지 정원 샐러드 프랜차이즈는 1월부터 7월까지 매출이 전년 대비 68% 증가했습니다. 또 다른 샐러드 전문점인 살라디 레스토랑이 지난주 200호점을 오픈했다.

살라디 대변인은 “코로나19 위기에도 불구하고 2019년 이후 문을 닫은 매장은 단 한 곳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올해 90개 이상의 신규 매장을 오픈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에 따르면 지난해 과일·샐러드 시장 규모는 1조1400억원으로 2019년 9369억원 대비 21% 성장했다.

2019년 수치는 1년 전 8,894억원에서 5% 증가한 수치다. 김상효 KREI 대변인은 “건강과 편리함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욕구가 높아짐에 따라 외식업체와 식품 유통업체의 야채 사용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원 김정훈(45)씨는 “야채만 먹어도 한 끼 식사로 부족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젊은 동료들과 외식을 하면서 샐러드에 대한 실험을 하기 시작했고, 샐러드는 다른 일반적인 야채와 함께 빵, 고기, 옥수수도 함께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식사로 생각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원천: 한국중앙

READ  한국의 CJ ENM, 5 년 동안 콘텐츠에 45 억 달러 투자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