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외교적 통치가 필요하다 – 테헤란 타임즈

테헤란 – 주이란 한국 대사가 테헤란의 한 병원에 마스크 2,000장을 기부했습니다. 이 조치는 이란인들을 화나게 했으며, 이란인들은 이를 위대한 이란 국가에 대한 모욕으로 여겼습니다.

10월 26일에 일어난 이 굴욕적인 움직임은 이란인들이 한국이 이란에 대해 취한 모든 행동을 나열하기 시작하면서 화를 냈습니다.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JCPOA를 탈퇴하면서 한국은 이란 시장을 가장 먼저 떠난 국가 중 하나였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란 시장을 장악하고 막대한 이익을 남겼음에도 이란을 떠났다.

그러나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미국의 요청으로 한국 은행에 있는 100억 달러 이상의 이란 자산이 동결되었습니다. 이란은 한국에 자산 동결 해제를 요청했다.

그러나 외교적 노력은 아직 얼음을 깨뜨리지 못하고 있다. 이란은 보복 조치로 한국산 가전제품 수입을 두 가지 이유로 금지했다. 첫째는 현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고, 둘째는 금지된 이란 자산을 해제하는 데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한국인을 압박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한국은 예기치 않게 행동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에서 공부하는 이란 학생들에게 큰 부담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몇몇 이란 학생들은 한국 대학들이 10월과 11월 자금 동결을 알리기 위해 이메일을 보냈다고 보고했습니다. 사실, 이메일은 이란 학생들에게 다가오는 재정 문제에 대비하라는 경고였습니다. 학생들은 SNS에 이메일 스크린샷을 올렸고, 곧 주한 이란 대사관은 한국 정부와 협상하면서 문제가 해결됐다고 말했다. 대학들은 자신들의 잘못이 아니다며 한국 정부의 지시에 따라 이전 진술을 철회하고 이메일을 보내기 시작했다.

2021년 10월 이란은 자유무역지대 내 한국산 가전제품 수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최근 한국대사관의 행보는 기존 상처에 소금을 더했다.

‘테헤란 타임즈’ 신문은 이 ‘제스처’에 대해 한국 대사관에 해명을 요청했다. 그들은 몇 시간 안에 성명서를 작성하여 신문에 보낼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그러나 몇 시간을 기다려도 대사관에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들은 방금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동안 이란에 여러 구호 패키지와이란에 거주하는 아프간 난민을 위해 사용할 재정 지원을 보냈다고 설명하는 트윗을 보냈습니다.

READ  싱가포르와 한국, 3 월부터 항공 여행 버블에 대한 탐사 회담, 동아시아 뉴스 및 주요 기사

대답은 확실히 설득력이 없었습니다. 이란인들은 그 움직임에 “굴욕감”을 느꼈다. 이란은 마스크 생산을 자급자족하기 때문에 2000장의 마스크가 필요하지 않다. 아프가니스탄, 오만 등 주변국에 마스크를 수출했다. 그 움직임은 굴욕적이고 굴욕적이었습니다.

한국이 이란과의 수교를 하려면 외교정보를 갖춘 유능한 사절이 있어야 한다.

SA / PA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