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굴지의 연예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내년 첫 가상 아이돌 '내비스' 출시를 준비하며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 발표는 과거 가장 유명한 아티스트들을 배출한 그룹이 내부 갈등과 주요 인사들의 이탈로 인한 부진을 겪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시작: 가상 아이돌

네비스는 SM 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한국의 인기 걸그룹 에스파(Aespa)의 팬들에게 낯선 사람이 아닙니다. 이 가상 아이돌은 그룹의 가상 세계에서 왔으며 3월에 열리는 SXSW(South By Southwest) 페스티벌에서 데뷔할 예정입니다. 앞서 에스파와 가상의 상대를 연결하는 인공지능 시스템으로 선보였던 캐릭터는 가상현실(VR) 콘서트로 큰 주목을 받는다.

'AI 아티스트'는 자연스러운 움직임과 새롭게 생성되는 음성, 실시간 소통이 특징이다. Naevis의 목소리는 12명의 서로 다른 성우들의 음성 샘플의 정점으로, 꼼꼼하게 결합되어 독특한 청각 경험을 만들어냅니다.

가상 아이돌을 통한 성공의 부활

SM엔터테인먼트가 가상 아이돌로 전환하는 것은 최근 회사가 직면한 어려움을 상쇄하기 위한 전략적 움직임으로 볼 수 있다. 카카오가 주도하는 가상그룹 MAVE의 성공적인 등장은 이러한 프로젝트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최근 카카오의 SM 인수로 두 회사는 가상 제작 역량을 공동으로 활용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위기에 처한 거대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새로운 성공의 물결을 예고할 수 있습니다.

가상 데뷔에 대한 엇갈린 반응

네비스의 데뷔 소식은 팬들과 관객들의 엇갈린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어떤 사람들은 Aespa의 전설이 확장되고 새로운 캐릭터가 등장하는 것을 보고 기뻐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SM이 현재 아티스트를 홍보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대와 불확실성 속에는 인공지능이 음악 산업과 인간 아티스트의 미래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더 광범위한 우려가 있습니다.

엇갈린 감정에도 불구하고 네비스의 데뷔는 SM 엔터테인먼트의 독특하고 혁신적인 행보로 여겨지며, 잠재적으로 음악 산업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할 가능성이 있다.

음악 산업의 미래

가상 아이돌의 부상은 음악 산업을 재편하고 엔터테인먼트와 팬 참여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새로운 추세가 초래할 수 있는 장기적인 영향과 잠재적인 과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기술이 계속 발전하면서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습니다.

READ  말레이시아 인 'Feeling Happy Channel'방송이 중단 돼 향수를 불러 일으키며 NTV7에 작별 인사 쇼 비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피터 호의 ‘욕망에 대한 식욕’은 탐욕을 반영한다.

대만계 미국인 배우이자 감독인 피터 호(‘바람과 구름’)가 개발 중인 영화 프로젝트 ‘욕망을…

마법의 소리, 천사의 마지막 임무: 사랑, 한국의 오디세이 등: 최고의 K-드라마 판타지 드라마 선택

‘천사의 마지막 임무: 사랑’은 천사 댄(왼쪽)의 이야기를 그린다. 그는 또한 문제가 많고…

GMA 네트워크와 iQiyi International, 다년 계약 체결

필리핀 미디어 대기업 GMA는 선도적 인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방송 서비스 인 iQiyi…

엑소(EXO) 첸, 백현, 시우민이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첸, 백현, 시우민의 법률대리인은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들과 17~18년 간 전속계약을 체결하려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