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고등교육은 동등하지 않다

연구에 따르면 한국 학생들이 대학 입학을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불구하고 고등 교육은 기대만큼 동등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상우는 “한국의 많은 사람들은 교육이 사회적 신분 상승의 가장 큰 희망이라고 믿고 자녀 교육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지만, 이러한 결과는 대학에 다니는 것만으로도 사회적 이동성을 높일 수 있다는 개념에 의문을 제기한다”고 썼다. 박사 캠브리지 교육 대학의 후보자이자 새로운 연구의 저자 고등 교육 정책.

그의 연구는 “일반적으로 선택적인 4년제 대학”이 적어도 재학할 수 있는 학생들에게 “상향 사회적 이동의 주요 동인”이라는 기존의 통념을 확인시켜줍니다.

SKY라는 별명을 가진 3개의 고대 기관인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연세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국내 최고의 대학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연구에 따르면 가장 부유한 학생의 36%가 최고의 대학에 진학하지만 이는 가장 가난한 학생의 9%에게만 해당됩니다. “많은 선별 대학이 저소득을 감안할 때 사회적 사다리보다 유리 바닥 역할을 할 가능성이 더 큽니다.”라고 신문은 말합니다.

“한국의 고등 교육 시스템은 매우 계층화되어 있습니다.”라고 Lee는 말했습니다. 타임즈 고등 교육. 많은 대학 입학 요건은 가족 배경과 관련이 있습니다. 그리고 소수의 주요 대학이 상위 또는 엘리트 경력의 주요 관문이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새로 임명된 심사위원의 약 절반이 서울대라는 한 기관에서만 나옵니다.

아마도 이러한 종류의 가장 큰 연구는 미국과 영국에서 일반적으로 대학이 일반적으로 대학원 결과에 대한 정보를 게시하지 않는 한국의 연구일 것입니다.

Lee는 2007년에서 2010년 사이에 졸업한 37,000명 이상의 학생들을 추적한 정부의 대학원 직업 이동성 조사에서 데이터를 분석했습니다. 이 데이터는 가족 배경, 고등 교육 기관의 “명성” 및 위치, 연령 도달 시 소득과 일치했습니다. 29 또는 30.

그는 수도 서울 외곽의 2년제 대학이 가계 소득의 하위 5분위에서 대학원 소득의 상위 5분위로 이동하는 것을 의미하는 “상향식 이동성”을 촉진하는 데 있어 이름 없는 영웅일 수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이것은 단순히 그들이 전반적으로 더 낮은 소득을 가진 더 많은 학생들을 받아들이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READ  애도 배추를 택하는 정용진, 태진 형 ... 대표 변신

Lee는 덜 알려진 이러한 기관이 “상향 사회적 이동의 원동력이 될 잠재력이 있으며… 정책 입안자와 이해 관계자의 더 큰 관심의 초점이 되어야 합니다.”라고 씁니다.

선택적인 4년제 대학에 다닐 때 가장 높은 상향 이동률을 달성하는 중산층 학생들의 경우는 상황이 다릅니다.

한편, 소득 상위 5분위의 학생들은 ‘지위 유지’를 위해 명문대에 진학하는 경향이 있다. Lee는 “선택된 대학이 유리 바닥 역할을 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썼습니다.

이 백서에서 연구한 세 가지 소득 수준 모두에서 일관되게 나타나는 한 가지 불행한 경향은 사회적 이동성 비율이 여성보다 남성이 더 높다는 것입니다.

이 교수는 젊은 여성의 경우 “대학이 반드시 소득격차와 같은 경쟁의 장이 될 필요는 없다”면서 “OECD와 개발도상국 중 가장 큰 한국의 남녀 임금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와 대학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