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매우 모호한 배출 목표는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습니다: 전경련

[Photo by MK DB]

한국 기업들은 새로운 에너지원 이외의 검증되지 않은 기술에 대한 공모로 인해 장기적인 수익을 보장하지 않고 탄소 중립을 목표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라는 정부의 압력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목요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과도한 제조업 의존도, 극단적인 무분별한 감축 일정, 추가 대책의 비효율 등 5가지 국가의 의무하에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것이 무익한 성격을 띠는 5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대부분의 생산자가 배출량을 극도로 줄이고, 신기술 개발이 늦고, 재생 에너지 및 녹색 수소의 경쟁력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2018년부터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14.5%, 2050년에는 80.4%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한국 제조업체의 GDP 비중은 28.4%로 독일(20.7%), 일본(20.3%), 미국(11%) 등 다른 선진국보다 높다. 한국은 제조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민간 부문에서 다른 국가의 배출량을 줄이기가 어렵습니다.

려승원 전경련 산업정책실장은 “혁신적인 기술 없이 제조사의 과도한 배출 감축 요구는 생산 감소나 공장 해외 이전으로 이어져 국가 경제와 노동 시장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 기업들은 정부의 매우 야심찬 목표로 인해 더 짧은 일정으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2014년이 최대 배출량의 해이기 때문에 목표 달성까지 36년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반면 미국과 일본은 54개, 독일은 60개다.

[Graphics by Lee Eun-joo and Song Ji-yoon]이미지 확대

[Graphics by Lee Eun-joo and Song Ji-yoon]

이미 탄소배출량을 대폭 줄인 국내 철강사들이 석유 대신 바이오매스 원료를 추출해 수소환원강이나 바이오나프타 생산 등 혁신적 환원기술을 개발하거나 적용하지 않는 한 추가적인 배출량 감축은 어려울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보고서는 한국과 다른 선진국 간의 탄소배출 저감 기술 격차가 큰 것도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Ryo는 한국의 폐기물 에너지화 생명공학은 세계 최고의 기술보다 4년 뒤떨어져 있으며 탄소 포집, 사용 및 저장 기술은 5년 뒤쳐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READ  반 클라이번 대회: 한국의 18세 우승

우리나라의 재생가능·녹색수소에너지 역시 국토가 협소하고 일사량이 적고 풍속이 낮아 다른 나라에 비해 열등하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기업이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혁신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에 정책적 지원을 촉구했다. 유 대표는 또 한국이 탄소중립형 원자력의 활용을 확대하고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의 실용화 방안을 재평가할 것을 촉구했다.

작사 이유섭, 이은주

[ⓒ Pulse by Maeil Business News Korea & mk.co.kr, All rights reserv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