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버니 샌더스는 선거를 앞두고 보편적 기본 소득을 촉진

한 달에 400달러가 넘는 보편적 기본소득(UBI)이 한국의 현실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주요 대선 후보들이 심화되는 불평등을 퇴치하기 위한 급진적인 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입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기본 소득 이니셔티브(국가가 모든 사람에게 매월 액수를 지급하는 정부 프로그램)를 뿌리깊은 빈곤에 대한 해결책으로 보고, 자유지상주의자들은 이를 부풀려진 관료제를 무너뜨리는 방법으로 봅니다. 그러나 비평가들은 이 정책이 비현실적이고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주말 여당의 경선에서 승리한 이재명 의원은 3월 대선에서 승리하면 임기 5년 동안 점진적으로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공언해 아시아 국가로는 최초로 국책을 채택하게 됐다. 유비.

미국 좌파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비유한 이 대표는 “진정한 자유는 소득, 주택, 금융 등 모든 분야에서 기본적인 생활 조건이 보장되어야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불의와 불평등이 해소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해 기회와 꿈이 풍부한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Lee의 계획에 따라 모든 한국인은 처음에 연간 100만 원(US$840)을 받게 되며 월간 금액이 500,000원(US$420)에 도달할 때까지 점차적으로 확장됩니다.

좌파 민주당의 이명박 대통령은 심각한 복지 지출, 저렴한 공공 주택 및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저렴한 대출을 기반으로 인기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56세의 사람은 교육 및 주택 비용 상승, 가계 부채 증가, 청년 실업 증가, 비할 데 없는 노인 빈곤 등 역대 정부가 해결하지 못한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검증되지 않은 아이디어를 찾는 유일한 사람이 아닙니다. 세계 최저 출산율.. .

박정훈 스탠다드차타드 연구본부장은 “보건 위기가 지속되면서 더 강력한 사회안전망이 필요하다는 데 국민들이 공감하고 있다.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닮고자 하는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는 김동연 전 재무장관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지방의 법 체계를 완전히 철폐하기를 원합니다.

“한국법은 합법화만 하고 나머지는 불법이다. 그러나 무소속 출마를 계획하고 있는 김 의원은 파이낸셜타임스에 “다른 많은 선진국들처럼 그 반대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규제완화와 개방형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개혁이 필요하다.

READ  미국은 북한 여행을 더 쉽게 만들었습니다.

김씨는 쓰레기통에서 방치된 공무원 시험지를 발견하고 가난에서 벗어났다. 그러나 그는 이제 공무원들에게 약속된 평생 보안 금기를 깨뜨릴 수 있는 국가 관료제의 질을 높이기 위해 입학 시험을 폐지하기를 원합니다.

보수적인 야당 후보들도 더 엄격한 시장과 경제적 성향에서 벗어나기 위해 부드러운 분위기를 취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한국의 경제 양극화 심화의 중심 상징인 부동산 가격에 대한 관심을 날카롭게 했습니다.

아파트 가격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 집권 이후 거의 두 배 가까이 뛰었다.

많은 중산층 가정은 부동산 시장 밖에서 가격이 책정되며 서울의 아파트는 평균 100만 달러에 달합니다.

전 법무장관이자 저명한 야당 후보인 윤석열이 50만호를 반값에 제공하겠다는 공약으로 젊은 유권자들을 끌어들이려 하고 있다. 다른 후보자들은 주택용 토지 공급을 늘리기 위해 수도 바로 남쪽에 군용 공항을 이전하는 것을 포함하여 일련의 대규모 개발 프로젝트를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비평가들은 자금 문제를 이유로 계획의 지속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투자 그룹인 CLSA의 경제학자 Paul Choi는 이명박의 승리가 단기적으로는 “스테로이드 효과”를 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아시아 4위 경제 규모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불평등에 대한 초점은 5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연루된 충격적인 부패 스캔들로 문 대통령이 집권했을 때와 비교하면 극명한 변화다.

호황을 누리고 있는 수출과 강력한 의료 대응은 한국이 작년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에서 세계에서 가장 빠른 회복 중 하나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고위 관리들은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기간 동안 부자와 가난한 사람의 격차가 얼마나 빨리 벌어졌는지에 대해 놀랐다고 인정합니다.

신열 명지대학교 정치학과 교수는 “내년 여론조사는 포퓰리즘이 지배할 것 같다”고 말했다.

Shen은 “경제적 문제가 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그들의 프로그램이 아무리 그럴듯하더라도 강한 이미지를 가진 카리스마 넘치는 지도자를 원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