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투르크 메니스탄을 꺾지 만 레바논이 따라 잡다

황 웨이주는 토요일 투르크 메니스탄과의 경기에서 5-0 승리를 거두며 아시아 월드컵 예선 2 차 예선에서 H 조 1 위를 되찾았다.

한국이 4 경기 만에 세 번째 승리를 거두었으며 코로나 바이러스가 토너먼트에서 혼란을 일으키기 전인 2019 년 11 월 레바논과의 무득점 무승부였습니다.

레바논은 한국 고양에서 더블헤더로 전반전 스리랑카를 3-2로 꺾고 1 위를 차지했다.

두 번째 경기에서의 승리로 주최측은 훨씬 더 나은 골 차이로 선두를 되 찾을 수있었습니다.

투르크멘은 조별 리그 5 경기에서 세 번째 패배를 겪으며 3 위에 머물며 처음 2 점보다 4 점 앞서며 그림자를 쫓으며 경기를 보냈습니다.

한국은 10 분 홍철의 롱 패스에서 황이 이끄는 파울로 벤투의 팀을 이끌었다.

투르크 메니스탄이 골키퍼 라술 샤 레프가 핵심 역할을 맡은 채 35 분 이상 한국을 교착 상태로 유지했기 때문에 게이트가 즉시 열리지 않았습니다.

상반기 부상 시간에 샤 레브는 카타르에 진출한 남태희에서 권창훈의 시도를 피할 수밖에 없었다.

57 분 김영권이 정우 민이 헤딩 한 손흥 민의 코너킥으로 네트를 잡았을 때 결과는 다소 봉인됐다.

권창훈은 63 분에 득점을 올렸고, 황은 73 분에 두 번째 골을 추가해 태주 그 워리어스의 인상적인 모습을 완성했다.

앞서 레바논은 두 번의 골을 넣은 Joan Omari와 함께 활발한 스리랑카를 물리 치기 위해 뒤에서 튕겨 나갔습니다.

베를린 출신의 Wassim Razik은 Kavindu Ishan과 과거 레바논 골키퍼 Mahdi Khalil의 수비 패스를 활용 한 후 10 분에 스리랑카에게 놀라운 리드를주었습니다.

스리랑카의 기쁨은 겨우 1 분 지속되었습니다. 오마리는 하반기 직후 모하메드 하이더의 뛰어난 프리킥을 헤딩하며 동점골을 넣었다.

그 후 Mohamed Kdouh는 17 분에 레바논을 선두로 옮겼습니다. 그는 후세인자인을 통해 오른쪽에서 또 다른 큰 크로스를 치기 위해 수비를 넘어 섰습니다.

스리랑카의 수비진이 코너킥을 클리어하지 못한 44 분, 오마리의 6 야드에서 슛을 날린 후 시더의 팀은 전반전 2 골을 앞섰다.

READ  미국, 인권 문제에 대해 북한에 책임을 묻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 l KBS WORLD

스리랑카는 호소력을 발휘 한 후 강하게 시작했고 다시 떨어질 수도 있었지만 Razek의 프리킥은 골키퍼 Khalil이 골대를 맞았습니다.

리직은 이날 두 번째 골을 넣으며 하산 키토가 떨어 뜨린 뒤 페널티 킥으로 네트 지붕을 쳤다.

스리랑카는 5 번째 패배 후에도 여전히 골이 없습니다.

str / pb / td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