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건강 모니터링 장치로 나노 문신 기술 개발

대전 (로이터) – 과학 팀 프로젝트가 성과를 낸다면 한국인들은 잠재적인 건강 문제를 자동으로 경고하는 관절 문신 형태로 신체 내부에 장치를 휴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원들이 액체 금속과 탄소나노튜브로 만든 생체 전극 역할을 하는 전자 문신 잉크를 개발했다.

심전도(ECG) 또는 기타 바이오센서에 연결되어 환자의 심박수 및 포도당 및 젖산과 같은 기타 활력 징후의 판독값을 모니터로 보낼 수 있습니다.

지금 등록하면 Reuters.com에 무료로 무제한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연구원들은 궁극적으로 바이오센서 없이 할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프로젝트 리더인 스티브 박(Steve Park)은 “미래에 우리가 하고자 하는 것은 이 잉크에 내장된 무선 칩을 연결하여 우리가 통신하거나 우리 몸 사이에서 외부 장치로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재료공학과 교수.

이 스크린은 이론적으로 환자의 집을 포함하여 어디에나 배치할 수 있습니다.

잉크는 기체가 아니며 반도체나 온도계에도 사용되는 부드러운 은빛 금속인 갈륨을 기반으로 한 입자로 만들어집니다. 백금으로 장식된 탄소 나노튜브는 내구성을 제공하면서 전기 전도를 돕습니다.

박 대표는 “피부에 붙이면 문신을 문질러도 지워지지 않고 액체금속만으로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지금 등록하면 Reuters.com에 무료로 무제한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박민우, 김대웅 기자) 편집 존 스톤스트리트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READ  한국의 5G : 한국의 5G 사용자 기반이 2020 년에 1200 만 명에 도달-최신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