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통령이 진주만에서 열린 전사자 송환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포로/내무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수요일 진주만-히캄 합동 기지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용사 추모식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책임 기관.

전 세계적으로 실종된 미군 전사자를 조사하고 수색하고 회수하는 기관은 한국군 68명과 미군 6명이 본국으로 송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DPAA는 하와이에 대규모 식별 연구소, 사무실 및 수백 명의 직원을 두고 있습니다.

기념식은 한국 국방부와 함께 국가 차원에서 수행되는 또 다른 주요 전사자 수습 활동 중 하나인 기아식별정보원(MAKRI)과 함께 거행된다.

미국은 캠프 HM 스미스에 기지를 둔 미 인도-태평양 사령부 사령관인 존 아퀼리노 제독이 대표합니다.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DPAA 작전 부국장 다리우스 파나지(Darius Panaji)도 “한미동맹과 전사자 수호를 위한 고귀하고 공동의 노력을 강조”하는 연설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계법인은 “이번 결선은 지난 결선투표와 마찬가지로 DPAA와 MAKRI의 강력하고 오랜 파트너십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기술의 놀라운 발전, 법의학의 발전, DPAA와 MAKRI 간의 강력한 파트너십이 이러한 정의를 가능하게 했습니다.”

2020년 6월 DPAA는 Hickam에서 1950-53 한국 전쟁 동안 미군 및 유엔군과 함께 싸운 147명의 한국군 전사자의 유해를 본국으로 보내는 송환식을 개최했습니다.

이러한 노력은 DPAA의 6.25전쟁 신원확인 사업의 일환으로 1990년부터 1994년, 2018년까지 북한이 일방적으로 넘겨준 유해가 포함됐다. DPAA가 반환된 2018년 송환식 이후 남북 간 최대 규모의 유해 이송이었다. 64, 회계청에 따르면 한국에 머물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국의 고위 관리 중 한 명인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한국을 대신해 유해를 수령했다.

회계 기관에 따르면 2020년 사건의 경우 DPAA와 MAKRI 연구소의 과학자와 직원이 시상식 전날 공동 법의학적 검토를 통해 유해를 분석했습니다.

READ  북한은 국가의 경제적 목표를 달성하도록 군대에 명령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