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통령, 부동산 스캔들 이후 ‘투기 종결’논의

3 월 26 일 (UPI)- 문재인 대통령은 부동산 투기에 공공 데이터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공무원이 연루된 주택 스캔들에 이어 ‘반부패’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 회의를 열 예정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금요일 언론 브리핑에서 “부동산 투기 철폐 및 재발 방지 조치를 논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이지 일보와 조선 기지 신문이 보도했다.

강씨는 또한 서울이 투기를 진압하기 위해 “종합적인 정부 대응 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성명은 문 대통령이 880 만 달러 상당의 토지를 매입 한 10 명의 개인과 관련된 스캔들이 자신의 행정부에 “실체”를 초래 한 사건이라고 말한 후 나왔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재난이 긍정적 인 측면을 가질 수 있다고 제안했다. 대통령은이 스캔들이 “부동산 부패의 악순환을 끊을 수있는 어려운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참여 민주주의 인민 연대기구를 포함한 국가의 시민 단체들은 불법 부동산 투자를 강조했습니다. 나에게 화요일에 뉴욕 타임즈. 이 스캔들은 3 월 첫째 주에 대중에게 알려졌다.

피고인들은 미사용 토지를 사서 나무를 심 으면서 농사에 등록했고, 정부의 주택 개발을위한 지역 매입 계획에 대한 사전 지식으로 무장했습니다. 보고서는 토지를 구매하려는 잠재적 인 개발자들도 나무에 대한 비용을 지불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스캔들은 국가가 COVID-19 대유행에서 회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정부의 경제적 불행을 더했습니다. 최근 여론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약 34 %이며, 시장 인종에서 정치적 반대가 견인력을 얻고있다.

보수당 오세훈 시장은 금요일 치솟는 서울의 집값이“문 대통령의 100 % 실수”라고시에서 선거 운동을하면서 말했다.

타임즈에 따르면이 도시의 아파트 가격은 문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58 %까지 올랐을 수 있습니다.

READ  Becky Hammon becomes the first woman to run the NBA team as head coach in a regular season match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