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통령, 오아후 파티에서 전사자에 경의를 표하다

9월 23일 – 대한민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거의 70년 전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고 송환된 68명의 한국인과 6명의 미군 장병에게 “최고의 존경”을 표합니다. 수요일 진주만-히캄 합동 기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조국.

하와이에서 처음으로 한미 합동 송환은 1950-53 한국 전쟁에서 국방 포로/MIA가 소유한 한국 군인의 유해가 공식적으로 Hickam에 있는 흰색 한국 정부 항공기 747에 탑승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신원 확인을 위해 주한미군으로 추정되는 6명의 유해를 회계법인에 반환했다.

한국인 2명과 미국인 1명이 전쟁에 참전한 3건은 상징적으로 전체 집단을 대표했고, 유엔 파란색 깃발로 뒤덮인 뒤 권력 이양을 나타내는 조국 깃발로 뒤덮였다.

문 대통령은 통역을 통해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해외에서 열리는 이런 컴백에 참여하게 돼 절대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한국의 영웅들이 70년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번 방문은 미국과 긴밀한 군사적, 경제적 유대를 유지하면서도 북한을 지배하고 있는 급속도로 부상하는 중국의 매력에 직면해 있는 현재 번영하는 민주주의 국가와 함께 이루어집니다.

외교 정책 전문가인 제임스 제이 카라바노(James Jay Caravanaugh)는 최근 한미 동맹이 “역사적 성공”이라고 언급하며 아프가니스탄을 언급하며 “미국의 모든 외교 정책이 재앙으로 끝나는 것은 아니다”라는 논평을 공동 집필했다.

한국 대통령이 수요일 오전 펀치볼의 국립 태평양 기념 묘지에서 순교자들을 위한 화환을 봉헌하고, 하와이로 이주한 이민자 가족들에게 사후 메달을 수여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김노대와 안종성은 일본의 한국 식민통치에 반대하는 독립투사들을 위한 기금을 마련했다.

문서욱 국방부 장관은 그를 펀치볼까지 호위했고 캠프 H.M. 스미스에 있는 미 인도태평양 사령부 사령부에서 경호원의 영접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오아후 섬으로 향하기 전에 유엔 총회를 위해 뉴욕에 있었습니다. 그는 주한미군 사령관을 포함한 수요일 귀국 참석자들에게 “우리 영웅들이 한반도에서 보고 싶었던 것은 완전한 평화였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총회에서 관련 당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6·25전쟁의 종전을 선언하고 화해와 협력의 새 장을 열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READ  삼성 전자 골드 월렛 ... 글로벌 반도체 시장 가치 1 위 회복

1953년 휴전협정이 체결됐지만 엄밀히 말하면 남과 북 사이에는 여전히 전쟁 상태가 존재한다.

문 대통령은 1950년 6월 25일 “한반도에서 전쟁의 발발을 알리는 총성소리를 듣고” 유엔 공동안보 결의를 22개국 195만여명의 “아들딸들”이 도착한 것을 근거로 했다고 말했다. 그들이 거의 알지 못하는 머나먼 나라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한반도를.”

7,500명 이상의 미국인이 한국 전쟁에서 아직 실종 상태입니다.

문 대통령은 귀환한 한국인 중 2명은 미군 7사단과 32연대의 증원으로 창진저수지에서 싸운 일등병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들의 “숭고한 희생”이 부모를 포함하여 10만 명의 난민이 자유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대한민국 육군 중위가 된 이들 중 한 사람의 손녀인 김희소가 직접 유골을 안고 귀국했다.

미 해병대는 선택된 저수지 전투가 1950년의 추운 겨울에 “2주간의 유혈 전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투에서 30,000명의 미국, 한국, 영국군이 120,000명의 중국군과 대치했습니다.

실종된 미군 전사자를 수색, 회수 및 식별하는 DPAA는 Hickam에 대규모 식별 연구소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미군으로 추정되는 6명을 기아식별번호(MAKRI)로 회수했다.

DPAA는 1990년과 2018년 사이에 남북한에서 회계청에 온 68구의 남한 귀국자 유해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나는 펀치볼 영화에서 나온 것입니다.

회계 기관의 작전 부국장 다리우스 파나지(Darius Panaji) 제독은 MAKRI와 수년간의 합동 법의학 검토 결과 하와이 연구소에 있는 200여구의 유해가 한국군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 대부분이 2018년과 작년에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파나지는 “이 규모의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있는 오늘 예식은 한국에 68명의 군인이 남아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사령관인 존 아퀼리노(John Aquilino) 제독은 행사를 위해 히캄 격납고에 모인 청중들에게 “한국전쟁은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이상에 구현된 가치를 위해 싸우고 수호하도록 만들었다. 자유.”

문 대통령은 훗날 한미 관계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스펙트럼에 걸쳐 “전체 가치를 공유하고 자유, 평화, 민주주의, 인권, 민주주의 통치를 선호하는 포괄적 동맹으로 변모했다”고 언급했다. 법.

READ  CCTV: 북한 홍수로 수백 채 가옥 파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