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듀오 ATP 코리아 오픈 복식 준결승 진출

서울, 9월 30일(연합) — 한국 듀오 정현, 권순우와 함께 금요일 홈 토양에서 열린 유일한 ATP 토너먼트 준결승에 진출하여 소란 앞에서 스릴 넘치는 3세트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팬. 국가의 수도에서.

정욱곤은 20일 서울 올림픽공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유진코리아오픈 8강전에서 스웨덴의 안드레 고란손과 일본의 벤 맥라클란을 7-6(7-4), 2-6, 10-7로 꺾었다.

토요일 준결승에서 한국의 니콜라스 바리엔토스(콜롬비아)와 멕시코의 미구엘 앙헬 레예스 바렐라가 한국의 송민규-남지성을 꺾고 8강전에서 만난다.

1996년 이후 서울에서 열린 첫 ATP 토너먼트인 코리안 오픈에 남은 한국인 선수는 정과 권뿐이다.

2018년 호주오픈 준결승에 진출한 정현은 허리 부상에서 회복해 2년 만에 출전한다. 한국 단식 랭킹 121위 권씨는 목요일 16강전에서 탈락했다.

Chung과 Kun은 첫 세트에서 4-2로 앞서며 타이브레이크로 향했습니다. 정승준의 승자와 상대의 더블폴트가 맞물리며 4-1 리드를 잡았다. 4-3에서 Kwon은 네트 전체에 인상적인 승자를 득점하여 팀에게 숨을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했고, 한국은 Goranson의 컴백이 골문 안으로 튕기자 조를 마감했습니다.

Chung과 Kwon은 두 번째 세트를 시작하고 눈 깜짝할 사이에 5-1로 떨어지는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그들은 6-2로 패하기 전에 사탄을 결승전에 밀어 넣었습니다.

3세트 10점 타이브레이크에서 고란슨과 맥라클란이 3-1로 앞서면서 한국 선수들이 계속해서 좌우로 슛을 날리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그러나 Goranson은 한국 팀을 5-4로 리드하기 위해 몇 번의 리턴을 네트로 보냈습니다. McLachlan의 더블 폴트가 Chung과 Kwon에게 8-6 리드를 주기 전에 팀은 앞뒤로 움직였습니다.

양 팀이 승점을 교환한 후 정현은 양 팀 선수들을 제치고 리바운드한 백핸드 위너로 경기를 마쳤다.

READ  Carl E. Christensen | 뉴스, 스포츠, 채용 정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