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디자이너, ‘스마트 폰 좀비’를위한 ‘제 3의 눈’창조

한국의 한 산업 디자이너가 벽이나 다른 장애물에 들어가는 것을 막을만큼 오랫동안 화면에서 눈을 뗄 수없는 “스마트 폰 좀비”를위한 냉소적 인 해결책을 고안했습니다.

팽 민욱 (28)은 ‘제 3의 눈’이라고 불리는 로봇 안구를 개발했다.이 눈알은 괴짜 휴대폰 사용자가 이마에 묶어 이동 중에도 부상없이 탐색 할 수있다.

팽이 “포노 사피엔스”라고 명명 한 예술 작품의 일부인이 장치는 사용자가 스마트 폰을보기 위해 고개를 숙일 때마다 투명한 눈꺼풀을 펼친다. 사용자가 1 미터에서 2 미터 사이의 장애물에 접근하면 장치가 경고음을 울려 임박한 위험을 경고합니다.

왕립 예술 대학과 임페리얼 대학의 혁신적인 디자인 공학 대학원생 인 Baeng은 서울에서 세 번째 눈의 사용을 시연하면서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이것은 인류의 미래에 대한 세 눈의 관점”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폰에서 눈을 뗄 수 없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은 눈이 필요할 것입니다.”

한국의 산업 디자이너 팽 민욱은 2021 년 3 월 31 일 대한민국 서울에서 길거리를 걷다가 휴대폰을 사용하면서 이마에 ‘제 3의 눈’이라는 로봇 눈을 보여주고있다. 2021 년 3 월 31 일. 로이터 / 박민우

Paeng의 발명품은 자이로 스코프 센서를 사용하여 사용자 목의 기울기 각도를 측정하고 초음파 센서를 사용하여 로봇 눈과 장애물 사이의 거리를 계산합니다. 두 센서는 배터리 팩과 함께 오픈 소스 단일 보드 마이크로 컨트롤러에 연결됩니다.

이번 주 서울에서 팽이 장치를 선보인 것은 지나가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서울에 거주하는 이옥주 씨는“이마에 눈을 감은 채 외국인처럼 보인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요즘 많은 젊은이들이 휴대 전화를 사용하다 사고를 당할 수 있습니다. 이는 그들에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

팽은 제 3의 눈 카메라 모듈과 관련 모바일 앱을 개발할 계획이지만 그의 발명품을 상용화 할 계획은 없습니다. 잠재적 인 수요를 감안할 때 변경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멋지고 흥미 롭습니다.”23 세의 신재익이 말했다. “우리는 스마트 폰을 사용하면서 길거리에서 쉽게 부딪 힐 수 있습니다. 지금은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나중에 판매 될 때 구입하고 싶습니다.”

(이 이야기는 단락 7의 오타를 “서울”로 수정합니다.)

우리의 기준 :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READ  현대 · 기아차, 칩 부족으로 다음주 한국 공장 가동 중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