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병원 ‘혼란’ 속에서 COVID-19 제한 재강화 |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뉴스

한국은 COVID-19 감염 및 중증 사례가 기록적인 수준에 도달함에 따라 기업에 대한 통금을 다시 부과하고 사회적 거리 규칙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목요일 발표된 이 조치는 한국 정부가 ‘코로나19와 함께 살기’ 정책에 따라 제한을 완화한 지 한 달 반 만에 나온 것입니다. 그러나 새로운 일일 감염자와 의료 종사자의 증가로 경고 병원의 “혼돈”으로 인해 정부는 정책을 철회해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토요일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규정에 따르면, 모임은 완전히 예방접종을 하는 한 최대 4명으로 제한됩니다.

레스토랑, 카페, 바도 오후 9시에 문을 닫고 영화관과 인터넷 카페도 오후 10시까지 문을 닫아야 합니다.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은 혼자 외식을 하거나 패스트푸드나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김보겸 국무총리는 정부 간담회에서 “의료역량 확충과 예방접종으로 긴급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하루빨리 현재의 확산세를 극복해야만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습니다.”

그는 또한 추가 백신을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들에게 가능한 한 빨리 백신을 맞을 것을 촉구하면서 국가의 의료 시스템에 대한 압박이 가중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대한민국 인구의 80% 이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의료 종사자들은 월요일에 의사와 간호사가 서울 병원의 “전투” 장면을 묘사하면서 새로운 제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중증 노인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필요한 것은 [of hospital staff] 또한 증가했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 간호사 안수경씨는 “병실과 화장실을 청소하고 간호사들에게 음식을 나눠주고 밥 먹을 틈도 없이 지낸 지 벌써 2년이 됐다”고 말했다. “언제 이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임종을 앞둔 환자들과 함께 일하며 시신을 만지는 간호사들은 지치고 우울하다.”

한 의사는 더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규칙을 요구하고 정부가 병원 인력을 늘리는 데 관심이 부족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김현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노동조합장은 “보험에 가입한 병상이 아무리 많아도 숙련된 의료진이 없으면 당장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READ  대한민국 대표 챗봇 Gitple, 싱가포르 진출

“정부는 병상 수에만 집중하고 있는데 그건 잘못된 지적이다. 행정명령을 봐도 인력 얘기가 나오지 않는데 환자를 돌보고 돌보는 일은 인간이 해야 할 일이다. 하다.”

목요일에 발표된 조치에 대해 의료 종사자들로부터 즉각적인 언급은 없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7,850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지 하루 만에 7,622명의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수도권은 전국적으로 약 81%를 차지하고 있다.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주 처음으로 7000명을 돌파했는데, 이는 5000명을 넘은 지 며칠 만에 이뤄졌다.

KDCA 정은경 이사는 집회가 진정되지 않으면 이달 1일 통행료가 1만 명에 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감염 가능성이 더 높은 오미크론 유형의 148건을 포함해 총 감염자는 544,117명으로 증가했으며 4,518명이 사망했다고 FDA는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